뉴스
2015년 08월 18일 12시 54분 KST

수입 탄산수는 국내에서 최대 8배 비싸게 팔린다

탄산수 시장이 빠르게 커지는 가운데 수입제품의 국내 판매가격이 원산지보다 최대 8배 가까이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은 공정거래위원회의 예산 지원을 받아 지난 5∼6월 국산 및 수입탄산수 가격을 비교한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내 오프라인에서 판매되는 수입 탄산수 10종 중 원산지와 국내 가격 차이가 가장 큰 제품은 뭘까?

1. 이탈리아산 '산펠레그리노', 얼마나 비싸노?

241

이 제품의 국내 평균 판매가격은 100㎖당 738원으로 이탈리아 현지가격인 93원7.9배가 넘었다.

2. 체코산 '마토니그랜드'

mattoni grand

현지가격 184원, 국내가격 1060원으로 가격차이가 5.8배였다.

3. '산베네디토'(이탈리아·4.3배)

124

4. '페라지'(폴란드·3.5배)

412

5. '페리에'(프랑스·3.4배)

default






수입산 가운데 100㎖당 가격이 가장 비싼 제품은 뭘까?

6.프랑스가 원산지인 '이드록시다즈' : 2200원.

142

500㎖ 제품이라면 1만원을 훨씬 넘어간다.






7. 산베네디토는 백화점에서 가장 비싸다.

124

백화점 가격이 100㎖당 평균 1천원으로 온라인쇼핑몰 399원의 2.5배였다. 페리에는 2.1배였다.

8. 국산 탄산수는 온·오프라인 간 가격 차이가 더 컸다.

온라인에서 143원'디아망'은 편의점에서 약 4배인 575원에 판매 중이다.

124

트레비도 온라인(183원)보다 드럭스토어(554원) 판매가격이 3배 가량 높았다.

124

전반적인 가격을 비교해보면 국내산은 100㎖당 온라인 203원, 오프라인 326원으로 전체평균이 265원이다. 수입산은 온라인 593원, 오프라인 903원으로 전체평균이 국산보다 3배 정도인 748원이다.

원재료 및 함량, 영양성분, 맛 측면에서는 제품들 사이에 특별히 차별적인 요소가 확인되지는 않았다고 여성소비자연합은 설명했다.

214

김순복 여성소비자연합 사무처장은 "조사결과 소비자들은 탄산수를 구매할 때 소화 촉진이나 다이어트 등에 대한 효능에 기대를 갖는 것으로 확인된다"며 "탄산수에 대한 보다 정확한 정보가 제공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