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2015년 08월 18일 10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8일 11시 11분 KST

'중국 톈진항 폭발', 풀리지 않는 의혹 7가지

중국 톈진(天津)항 물류창고 폭발사고가 18일로 사고 발생 일주일째를 맞았지만 사고를 둘러싼 각종 의혹은 여전히 해소되지 않고 있다.

반관영 통신사인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은 18일 분석기사에서 사고에 관한 7대 의문점을 조목조목 거론하며 이에 대한 추가적인 조사와 의혹 해소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default

d

통신이 거론한 첫 번째 의문점은 폭발사고의 원인에 관한 것이다.

폭발은 지난 12일 오후 11시께 루이하이(瑞海) 물류회사의 한 물류회사의 위험물 적재 창고에 야적된 컨테이너에서 처음 발생, 현재까지 총 114명이 숨지고 70명이 실종되는 참사를 초래했다.

통신은 이처럼 수많은 인명피해를 낸 중대 폭발사건의 원인은 아직도 제대로 나오지 않고 있다고 개탄했다.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과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이 점을 염두에 둔 듯 사고 원인을 철저하게 규명하고 사고 책임자와 공직자의 위법행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두번째 의혹은 해당 기업이 위법 및 규정 위반 행위를 저질렀는가 하는 것이다.

중국 언론들은 이미 사고회사인 루이하이사의 인허가 과정과 유독 화학물질 관리 등에서 문제점이 노출됐다며 의혹을 제기하고 나섰다.

이 회사의 대주주인 둥(董)모씨는 지난해 지병으로 사망한 전직 톈진항 항구 공안국 국장의 아들인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이 회사 사장인 즈펑(只峰)이 즈성화(只升華) 전 톈진시 부시장과 친인척 관계가 아니겠느냐는 의혹도 꼬리를 물고 있다.

또 이 회사의 지분 구조도 석연치 않다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

이와 관련, 허수산何樹山) 톈진시 부시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주주들의 상황에 대해서는 조사팀의 조사결과를 기다려 봐야 한다"며 이 회사의 지분구조를 조사하겠다는 입장을 시사했다.

세번째로 톈진항을 관리하는 톈진항그룹이 사고 일주일이 될 때까지 사고에 관한 아무런 설명도 하지 않은 채 함구하는 것도 의혹을 부추기고 있다.

700t에 달하는 맹독성 물질 시안화나트륨이 제대로 회수되고 있는가도 국내외의 관심이 집중되는 문제점으로 꼽혔다.

허수산 톈진시 부시장은 전날 회견에서 "현재 파악하기로 시안화나트륨의 규모는 700t 정도이며 대부분이 0.1㎢ 이내의 핵심지역에 있다"면서 오늘 중으로 전체를 회수해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현재까지 완전히 회수됐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시안화나트륨이 물과 만나 생성되는 시안화수소의 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도 의혹은 가시지 않고 있다.

톈진시 당국은 당초 우려와 달리 피해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밝혔고 국가해양국 측도 주변 해양 생태계에는 영향이 없다고 했지만 현장에 여전히 검은 연기와 악취가 가시지 않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d

통신은 또 피해 주민들에 대한 구호와 보상 문제, 유사한 비극의 재발 방지 문제 등도 앞으로 계속 추적해 답안을 찾아야 할 문제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사고로 인한 경제적 피해 규모도 앞으로 추가로 파악해야 할 주요 사안으로 꼽힌다.

중국 전문가들은 이번 사고로 인한 각종 보험의 보상규모가 50억 위안에서 최대 100억 위안(약 1조8천억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Photo gallery텐진항 폭발사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