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
2015년 08월 17일 18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1월 31일 08시 35분 KST

[업데이트]방콕 도심서 폭탄 폭발(사진, 동영상)


태국 방콕 도심의 관광명소 주변에서 17일 강력한 폭탄이 터져 중국인 등 외국인 2명을 포함, 최소 16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부상하는 참사가 발생했다.

태국 언론과 경찰은 이날 오후 6시30분(현지시간)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붐비던 에라완 사원 근처에서 폭탄이 터져 16명이 숨지고 수십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8월 18일 오전 3시 10분 업데이트

Bomb attack at Bangkok's Erawan Shrine

NEW VIDEO shows first-hand perspective of the blast at Bangkok's Erawan Shrine, as experienced by a Chinese tourist.19 people have been killed so far in the bomb attack, including at least 10 Thais, 3 Chinese, 2 Malaysians and 1 Filipino.曼谷四面佛爆炸現場實時視頻READ MORE: http://shst.me/erawan

Posted by Shanghaiist on Monday, 17 August 2015

샹하이스트가 공개한 중국인 관광객이 찍은 현장 화면

bangkok

솜욧 품품무엉 경찰청장이 발표한 사망자 중에는 중국과 필리핀 국적의 외국인 관광객 2명이 포함됐으나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태국의 일부 TV방송과 신문은 최소한 27명이 사망했다고 전하는 등 인명피해를 놓고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또 병원 소식통은 이날 폭발사건으로 홍콩인 여행객 3명 등 80여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bangkok

소방대와 경찰이 폭발 현장에 급파돼 구조 작업을 벌였다.

bangkok

지난해 군부 쿠데타 이후 방콕에서는 그동안 소규모 폭탄 테러가 몇 차례 발생했으나 이처럼 강력한 폭발사건이 발생하기는 처음이다.

일부 언론은 당시 폭탄이 2개 폭발했으며, 이중 하나는 오토바이에 장착돼 있던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사건 현장에서는 터지지 않은 폭발물 2개도 추가로 발견됐다.

당국은 TNT 폭탄이 터진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까지 범행을 자행한 세력은 드러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폭발은 특히 관광객들로 붐비는 에라완 사원 옆 번화가인 라차프라송 교차로에서 발생해 인명피해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상자 중에 외국인도 다수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주태국한국대사관 관계자는 "현지 경찰이 사상자들의 국적을 공식 발표하지 않았으나, 사망자 중에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고, 병원 등을 확인한 결과 오후 11시 현재 한국인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한국인 피해 유무를 계속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한국대사관은 대사관 홈페이지와 교민 전화문자메시지 서비스를 통해 이번 사건을 공지하고, 2차 폭탄 테러 소문이 나돌고 있는 만큼 테러위험 지역으로 거론되는 곳의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목격자들은 폭발 직후 주변 도로에 사상자 신체 부위가 널려 있고 인근에 있던 차량과 오토바이들도 파손됐다고 당시 참상을 전했다.

에라완 사원은 힌두 사원으로 아시아 여행객들이 많이 찾는 관광명소로 주변의 라차프라송 교차로에는 고층 건물과 쇼핑센터가 밀집해 있다.

사건 직후 솜욧 경찰청장이 현장을 방문했으며 군, 경찰, 소방대, 구조대원들이 급파돼 구조 작업을 벌였다. 또 사건 현장에서 가까운 지상전철인 스카이트레인의 운행이 한때 중단됐다.

bangkok

bangkok

이번 사건이 발생하자 소셜미디어 등에서는 프라윳 찬-오차 총리가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일부 학교에 휴교령을 내릴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으나 정부는 이를 모두 부인했다.

폭탄이 폭발한 라차프라송 교차로는 과거 정치 집회가 자주 발생했던 곳이다.

태국은 지난해 상반기에 약 반년 동안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계속되자 당시 육군 사령관이었던 프라윳 현 총리가 같은 해 5월 쿠데타를 일으켜 탁신 친나왓 전 총리의 여동생인 잉락 친나왓 전 총리 정부를 몰아내고 집권했다.

이후 시위는 중단됐으나 군부 정권과 친 탁신 세력 사이에 정치적 긴장이 조성됐으며, 반 군부 시위가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돼 왔다.

태국에서는 지난 10년 동안 쿠데타가 2차례 발생하고 대규모 시위가 빈발하는 등 정치 불안이 빈번했으며, 폭탄 테러도 적지 않게 일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