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7일 12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7일 12시 47분 KST

부산대 교수 투신 사망 "총장 직선제 약속 지켜라"

default

부산대학교 교수가 17일 대학본부 측의 총장 직선제 폐지에 반발하며 투신해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 오후 3시 20분께 부산 금정구 장전동에 있는 부산대 본관 4층에서 이 대학 국문과 교수인 고모(54)씨가 투신했다.

투신 직후 고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고씨는 투신하면서 "총장 직선제 이행 약속을 지켜라"고 외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현장에서 "진정한 민주주의를 위해서 희생이 필요하다면 감당하겠다"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