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7일 1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7일 10시 32분 KST

같은 날 태어난 아기와 프렌치 불독의 우정(화보)

딜런과 팔리는 같은 종은 아니다. 하지만 최고의 친구다.

아기 딜런과 프렌치 불독 팔리는 2014 년 5월 26일에 태어났다. 아기의 엄마인 시카고의 사진작가 이베트 이벤스는 이것이 어떤 운명이라고 생각해 팔리를 입양했다. 이벤스는 허핑턴포스트US에 "딜런과 팔리는 즉각적으로 우정을 쌓기 시작했어요."라고 밝혔다.

이베트는 그 이후로 두 친구의 순간들을 카메라에 담아왔다.

이베트는 데일리메일에 "팔리는 끈기있게 딜런과 놀아줍니다. 함께 낮잠 자는 동안에는 코도 골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정말 순수하고 조건없는, 따로 떼어놓을 수 없는 사랑의 관계에요. 딜런은 팔리를 같은 인간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그들은 삶의 같은 단계를 걸어가고 있죠. 뭐든지 씹고 싶은 게 있으면 같이 씹어보고요."

이베트는 허핑턴포스트에 이메일로 "성장하면서 점점 유대도 깊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딜런이 더 성장하고, 더 이해력이 높아지게 되면, 팔리가 함께 해준 것에 더욱 감사하게 될 겁니다."

Photo gallery赤ちゃんと子犬 See Gallery

허핑턴포스트US의 Baby And French Bulldog Best Friends Are Almost Too Cute To Handle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