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16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17시 01분 KST

일제 경찰이 만든 감시 대상 인물카드(화보)

이 카드들은 지난 2월부터 국사편찬위원회가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한 것이다. 한용운, 유관순, 윤봉길, 안창호 등 당시 일제 경찰의 감시 대상이 됐던 인물 4천 858명의 신상을 담은 '관리 카드' 6천 264개를 직접 찾아보고 싶다면 이곳(링크)을 눌러 검색해보자. 자세한 설명은 여기(링크)에서 볼 수 있다.

일제의 인물관리카드


h/t 한겨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