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14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17시 21분 KST

54명 탑승 인도네시아 여객기 통신 두절 (업데이트)

shutterstock

업데이트 : 2015년 8월16일 21:20 (기사 대체)

인도네시아 동부 파푸아주에서 실종된 항공기에 한국인은 탑승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16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과 현지 온라인매체에 따르면 실종된 트리가나 항공 소속의 프로펠러기 ATR42-300 탑승자 명단에 한국식 이름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파푸아주에서 산림사업부를 운영하는 한국 기업 관계자도 트리가나 ATR42에 외국인 탑승객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온라인 뉴스매체인 데틱콤이 공개한 탑승자 명단에는 탑승자의 국적이 표시되지 않아 한국인 탑승 여부가 최종 확인되지는 않았다.

trigana

파푸아 주에는 한국 원목회사들이 있으며, 이 회사 직원들은 이동할 때 보통 제트기나 자동차를 이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리가나 항공 ATR42-300는 어린이 5명을 포함해 승객 49명, 승무원 5명을 태우고, 파푸아주 주도인 자야푸라의 센타니 공항을 이륙한 뒤 인도네시아 옥시빌로 향하다가 오후 3시께 옥시빌 관제탑과 연락이 끊겼다.

인도네시아 수색구조청은 ATR42기가 옥시빌 공항에 착륙하기로 예정됐던 시간 9분 전에 지상 관제탑과 교신이 끊겼으며, 당시 옥시빌 근처의 기상은 좋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수색구조청은 이 항공기를 찾기 위해 프로펠러기 한 대를 파견했으나 날이 어두워져 수색을 중단했으며, 17일 수색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번에 사고가 난 트리가나 항공은 인도네시아에서 국내선만 운항하는 항공사로 1991년 설립됐으며, 약 40개 도시에 취항하고 있다.

이 항공사는 설립 후 지금까지 14건의 주요 항공사고가 발생했으며, 유럽연합(EU)의 취항 금지 항공사 리스트에 올라 있다.

인도네시아 동쪽 끝에 자리잡고 있는 파푸아주는 정글과 산이 많으며, 과거 항공기가 실종됐을 때 찾지 못한 사례가 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해 12월 말 승객과 승무원 162명을 태우고 수라바야를 떠나 싱가포르로 가던 에어아시아 소속 항공기가 자바해 상공에서 추락해 탑승자 전원이 숨졌다.

또 지난 6월 말에는 북수마트라주 메단에서 122명이 탑승한 군 수송기가 주거지역에 추락해 탑승객과 사고 지역 주민 등 140여 명이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