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13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13시 29분 KST

블락비 피오, 광복절 일본어 문구 쓰인 의상 논란에 공식 사과(사진, 동영상)

youtube/hidediver1님의 채널

한 페스티벌에서 일본어 문구가 새겨진 옷을 입고 무대에 선 그룹 블락비의 피오가 의상 논란에 대해 사과문을 올렸다.

피오는 16일 블락비 공식 트위터에 "어제 광복 70주년 신바람 페스티벌에서 취지와 맞지 않는 의상으로 많은 분께 불편함을 안겨 드렸다"며 "국민께 죄송하다는 말씀드리고 싶다. 앞으로 의상에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는 글을 올렸다.

피오의 소속사 세븐시즌스도 공식 사과문을 내놨다.



세븐시즌스는 "광복 70주년이라는 기념적인 무대임에도 해당 의상을 착용한 채 무대에 섰던 점을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두말할 것 없는 실수이며 다시는 벌어져서는 안 될 일이기에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게 감사드리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 말씀드린다"고 덧붙엿다.

블락비는 광복절인 15일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광복 70년 신바람 페스티벌'에 출연했다. 피오는 이날 일본어 문구가 쓰인 상의를 입고 무대를 펼쳤고, 이를 찍은 사진이 각종 SNS(소셜네트워킹서비스)에 퍼져 나가면서 논란이 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