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13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14시 05분 KST

샤론 스톤, 뇌졸중 투병 이후 일상의 변화를 솔직히 털어놓다

ASSOCIATED PRESS
Actress Sharon Stone arrives for the screening of The Search at the 67th international film festival, Cannes, southern France, Wednesday, May 21, 2014. (AP Photo/Thibault Camus)

"내 엉덩이가 두툼한 팬케이크 같다는 걸 저도 압니다. 이젠 세상에서 가장 예쁜 여성이 되려고 노력하지도 않아요."

뇌졸중 때문에 힘겨운 시절을 보낸 뒤 최근 화려하게 부활한 미국 여배우 샤론 스톤(57)이 투병 과정에서 변화한 일상을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스톤은 15일(현지시간) 월간 여성패션잡지 '하퍼스 바자'와의 인터뷰에서 "내 몸이 내출혈을 흡수하는 데 꼬박 2년이 걸렸다"며 "전체 DNA가 그 과정에서 모두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두뇌가 원래 있던 자리를 떠나 재배치됐고 체질도 변했으며 심지어 음식 알레르기까지도 뇌출혈 전과 달라졌다"고 설명했다.

스톤은 2001년 며칠간 계속 몸이 이상해 병원을 찾았다가 두뇌 안의 동맥이 파열돼 출혈이 일어났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았다.

그는 수술 후 목숨을 건졌으나 다리를 절고 말을 더듬었으며 시력이 약해져 글을 읽는 것도 불편해졌다.

신체적, 정신적 장애의 여파로 언론인 필 브론스타인과의 결혼은 깨졌고 입양한 아들 론에 대한 양육권까지 잃었다.

스톤은 "의사에게 '나 죽느냐'고 물으며 엄마를 부르겠다고 하자 의사가 그렇게 하라고 했다"며 "의사는 내가 말을 못하게 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며 진단 때 충격을 회상했다.

그는 병원을 찾은 뒤 곧 의식을 잃었으나 다행히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하지만 스톤은 뇌가 손상돼 언어능력, 시력이 떨어지고 왼쪽 다리의 감각이 사라져 재활하는 데 수년 동안 구슬땀을 쏟아야 했다.

온전하지 않은 몸으로 영화에 복귀했으나 들러리로서 푸대접을 받아 모멸감을 느끼기도 했다.

현재 스톤은 연예계로 완전히 복귀해 미국 TV 드라마 '에이전트 X'에서 미국 부통령으로 열연하고 있다.

스톤은 뇌졸중 때문에 신산한 세월을 보냈으나 얻은 것도 있다고 고난에 긍정적 의미를 부여하기도 했다.

그는 "감정적으로 더 똑똑해진 것 같다"며 "종전에 쓰지 않던 내 마음의 다른 부분을 쓰려고 노력하다 보니 더 강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나치게 경직된 태도가 사람들에게 겁을 주기도 하지만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뇌손상의 부작용이니 이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스톤은 뇌졸중을 딛고 일어서면서 미모의 여배우로서 젊음을 잃는다는 난제와도 자연스럽게 대면할 수 있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내 엉덩이가 두툼한 팬케이크 같다는 점을 잘 안다"며 "이제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이 되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스톤은 하퍼스 바자의 누드사진 촬영에도 응했다.

그는 "관능미라는 게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본다면 분명히 가슴을 키워올리는 것 따위는 아닐 것"이라며 "관능미는 현재 함께 있는 이를 좋아할 수 있도록 자신을 아끼는 것, 즐기는 게 아닐까 싶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