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11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11시 06분 KST

홍준표 경남도지사, '노무현 기념관' 예산 지원한다

경남도는 김해시에서 추진하는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관(깨어 있는 시민문화체험관) 건립'에 예산 지원과 함께 중앙 재정투자심사 등 행정적 지원을 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홍준표 경남지사는 최근 김맹곤 김해시장으로부터 이 사업과 관련한 건의를 받고 "도의 재정여건상 많은 어려움이 있지만, 경남이 배출한 대통령의 고향에 기념관을 건립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약속했다고 경남도는 전했다.

관련기사 : 홍준표 "노무현 대통령은 훌륭한 대통령"

default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연합뉴스

default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본산리 봉하마을을 찾아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뒤 작성한 방명록. ⓒ연합뉴스

홍 지사가 지원하기로 한 예산은 도에 편성권한이 있는 지역발전특별회계 30억원과 도비 9억원 등이다.

이에 따라 오는 10월 예정된 제4차 지방재정투자심사(중앙) 통과는 물론 사업추진이 활기를 띨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업은 지난 5월 19일 행정자치부에서 개최한 제2차 중앙투자심사결과 재원확보 방안 등 사업계획 조정 의견으로 재검토 처리돼 그동안 난항을 겪어왔다.

김해시는 진영읍 본산리 일원 터 8천75㎡에 노무현 전 대통령 기념관 건립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사비는 138억원이다.

이곳에는 지상 2층 규모의 체험전시관(3천266㎡)과 만남의 광장 등이 2019년까지 들어설 예정이다.

완공되면 봉하마을을 찾는 매년 70만명 이상의 관광객·시민에게 체험·휴식·교육을 위한 문화 콘텐츠를 제공하고, 인근 화포천 습지 생태공원 등과 연계한 새로운 관광사업에 도움을 줄 것으로 김해시는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