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08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08시 50분 KST

인도네시아, 불법어로 외국어선 12척 폭파 처리한다

Smoke billows from M.V. Karunia Laut-1, left, as it caught on fire after being shot by an Indonesian Navy patrol boat off Surabaya, East Java, Tuesday, Nov. 11, 2003. The M.V. Karunia Laut-1 was destroyed after the Thai crew on board was arrested for illegal fish poaching in the waters north of Bawean island in eastern Indonesia on Sunday. Illegal fishing costs Indonesia about $3 billion a year. (AP Photo/Trisnadi)
ASSOCIATED PRESS
Smoke billows from M.V. Karunia Laut-1, left, as it caught on fire after being shot by an Indonesian Navy patrol boat off Surabaya, East Java, Tuesday, Nov. 11, 2003. The M.V. Karunia Laut-1 was destroyed after the Thai crew on board was arrested for illegal fish poaching in the waters north of Bawean island in eastern Indonesia on Sunday. Illegal fishing costs Indonesia about $3 billion a year. (AP Photo/Trisnadi)

최근 외국 어선들의 불법 어로에 고심하던 인도네시아가 자국 영해에서 무허가 조업 혐의로 나포된 외국 어선 12척을 폭파 처리키로 했다고 현지 언론이 16일 보도했다.

안타라 통신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해군은 자국 해역에서 불법 어로를 하다 적발된 외국 어선 12척을 오는 18일 폭파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들 어선은 태국 선적 4척, 필리핀 선적 3척, 베트남 선적 4척, 말레이시아 선적 1척으로, 모두 불법 조업 도중 해군에 나포돼 최근 재판 절차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해군은 이 선박들을 바탐 주, 리아우열도 주, 북칼리만탄 주에 있는 3개의 해군 기지에서 폭파처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군 대변인은 불법 어로를 한 외국 어선의 폭파처리는 조코위 대통령의 지시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해군은 지시를 따르는 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해 10월 취임한 조코 위도도(일명 조코위) 대통령이 해양 강국 부상을 천명한 이래 영해와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외국 어선들의 불법 어로에 대한 단속을 대폭 강화하고 있다.

조코위 대통령은 지난 14일 의회에서 행한 연례 연설에서도 "불법 어로와 어류 도둑질이 국가에 큰 손실을 끼치고 있다"며 이에 대한 강력한 대응 방침을 재확인했다.

해군은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자국 해역에서 당국의 사전 허가를 받지 않고 어로 활동을 한 외국 어선 34척을 나포해 이 가운데 24척을 폭파 후 침몰시키는 방법으로 처리했다고 최근 공개한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약 1만7천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어 영해가 방대하나 해군력이 미치지 않아 외국 어선들의 불법조업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외국 어선의 불법 어로로 한해 수백조 루피아의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