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6일 0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6일 06시 00분 KST

에콰도르 코토팍시 화산 분출 시작 : 비상사태 선포

에콰도르 정부는 15일(현지시간) 코토팍시 화산에 소규모 분출이 잇따르는 등 화산 활동이 증가하자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에콰도르 정부는 또 화산으로 인한 산사태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지만, 피해 예방을 위해 화산 주변 마을들에 소개령을 내리고 수 백 명의 주민을 대피시켰다.

수도 키토에서 남쪽으로 불과 45km 떨어진 지점의 코토팍시 화산은 해발 5천897m로 세계에서 가장 높은 활화산으로 꼽힌다.

이 화산은 전날 두 차례의 소규모 폭발이 있었으며, 현재 8km 높이의 먼지와 화산재 기둥이 형성된 상태다.

에콰도르 화산


라파엘 코레아 에콰도르 대통령은 이날 주례 연설을 통해 "코토팍시 화산의 활동에 따라 비상사태를 선포한다"며 "이는 유사시 상황에 대응해 필요한 자원을 확보하고 동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 차원의 비상사태가 선포되면 대통령은 화산 피해 예방 및 복구 작업에 군대를 동원하거나, 코토팍시 화산에 대한 정보를 차단할 수 있다.

비상사태 기간은 3개월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에콰도르 정부는 아울러 이 화산이 있는 세계적인 관광지인 코토팍시 국립공원을 폐쇄시키고, 관광객과 등산객의 진입을 금지했다.

경보 등급은 중간 단계인 '황색'으로 유지되고 있다.

화산 근처인 인구 17만 명의 라타쿤가 시에서는 사이렌 소리 속에 주민들이 음식과 생필품을 차에 싣고 황급히 마을을 빠져나가는 광경이 목격됐다.

수도인 인구 230만 명의 키토 시도 화산 분진으로부터 시민을 보호하기 위해 100만 개의 마스크를 준비해 놓았다.

에콰도르는 환태평양 화산대에 위치해 있으며, 주요 활화산이 8개에 이른다.

코토팍시의 경우, 규모가 큰 데다 대도시와 가까워 폭발시 큰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이 화산의 마지막 폭발은 지난 1940년에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