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5일 14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5일 14시 18분 KST

"톈진항 폭발지 3㎞이내 대피령"

중국 정부가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한 톈진(天津)항 물류창고 지역에 대해 긴급 소개령을 내렸다고 신경보(新京報)가 15일 보도했다.

폭발사고 현장에서 독극 물질인 시안화나트륨이 존재한다는 점이 확인됐다는 보도도 나왔다.

신경보는 현장 공안 관계자 등을 인용, "오전 11시(현지시간)께 폭발 중심부에서 (반경) 3㎞ 이내 지역에서 작업하는 모든 인력에 대해 긴급 소개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

현장에 배치된 교통경찰, 무장경찰도 이런 사실을 확인했고 사고 현장에 배치됐던 인력이 밖으로 계속 빠져나오는 장면도 목격됐다.

폭발사고 현장으로 통하는 주요통로인 둥하이루(東海路)는 이미 무장경찰들에 의해 완전히 봉쇄됐다.

전파된 긴급소개령의 주요 내용은 "(폭발사고) 핵심구역에서 3㎞ 이내에 있는 인원은 신속하게 철수하라", "둥하이루에서 3㎞ 범위 내에는 그 어떤 차량과 사람이 있어서는 안 된다" 등이다.

한 특수경찰은 "(현장) 지휘부 역시 철수했다"고 전했다.

신경보는 특히 현장의 한 무장경찰을 인용, "(사고현장에) 시안화나트륨이 존재한다는 것이 확인됐다. 위치는 대략 폭발지점의 동쪽 측면"이라며 "현재 전문가들이 처리작업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일부 중국언론은 창고에 보관된 것으로 알려진 700t의 시안화나트륨이 폭발로 완전히 없어진 것 같다고 보도했다.

'청산소다'로 불리는 시안화나트륨은 금속 도금, 광석 제련, 살충제 등에 사용되는 맹독성 물질이다. 물과 반응해 생성되는 시안화수소는 나치가 제2차 대전 때 학살 등에 사용한 독가스 성분이기도 하다.

중국언론들은 또 이날 오전 11시40분께 폭발 현장에서 또다시 7∼8차례의 폭발음이 들렸고 연기와 불도 관측됐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언론과 전문가들이 추정해온 대로 독성 화학물질이 대량 유출됐을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사고 수습 과정도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