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5일 06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5일 06시 46분 KST

일본 각료, 종전 70주년 맞아 야스쿠니 참배

ASSOCIATED PRESS
A Shinto priest walks at Yasukuni Shrine during an annual autumn festival in Tokyo, Friday, Oct. 17, 2014. (AP Photo/Eugene Hoshiko).

일본의 현직 각료가 종전 70주년인 15일 태평양전쟁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했다.

아리무라 하루코(有村治子) 여성활약담당상은 이날 오전 도쿄 지요다(千代田) 구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또 야마타니 에리코(山谷えり子) 국가공안위원장 겸 납치문제담당상,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총무상도 이날 중 야스쿠니를 참배할 예정이라고 일본 언론은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직접 참배를 하지 않는 대신, 측근을 통해 공물료를 납부했다.

도쿄 지요다(千代田)구에 위치한 야스쿠니 신사는 근대 일본이 일으킨 크고 작은 전쟁에서 숨진 사람들의 영령을 떠받드는 시설로, 태평양전쟁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246만 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

default

한국과 일본의 시민단체로 구성된 촛불행동실행위원회 소속 참가자 수백 명이 8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지요다(千代田)구 야스쿠니신사가 인근에서 참배 반대를 주장하는 촛불 시위를 벌였다. 우익 성향으로 추정되는 세력이 촛불 시위대 행진이 예정된 길목에서 일장기와 욱일기들 들고 시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