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20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20시 11분 KST

'삼시세끼' 셰프 이선균, 옥순봉 요리 내 손 안에 있소이다[종합]

배우 이선균이 '원조 셰프'답게 모든 요리를 척척 해내며 보는 이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

이선균은 1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정선편(이하 '삼시세끼')'에서 자신이 만드는 요리는 물론, 다른 사람들의 요리까지 파악하는 등 남다른 요리 솜씨를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이선균은 게스트로 옥순봉을 찾았다. "아이들 방학이라 피난오는 심정으로 왔다"고 말한 그는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굳은 의지를 내비쳤지만 점심을 만들던 오합지졸 3인방을 보고는 참지 못하겠다는 듯 일어나 웃음을 자아냈다.

그리고는 뚝딱뚝딱 요리를 만들어냈다. 심지어 맛있었다. 멤버들은 이선균의 요리를 맛보고는 "맛있다"며 칭찬했다.

dt

저녁을 만들 때 이선균의 요리 솜씨는 빛이 났다. 탕수육에 도전한 김광규를 두고 이선균은 자신만의 볶음밥 도전을 시작했다. 그는 "보라카이에서 먹어본 적이 있다"라며 옥순봉에서 보라카이 맛을 내주겠다며 볶음밥 요리를 시작했다.

우선 칼질부터 달랐다. 제작진은 그의 칼질을 보며 "오, TV에서 보던 셰프의 칼질이다"라고 감탄했다. 뿐만 아니라 솥뚜껑을 이용해 볶음밥을 만드는 그의 모습은 프로 못지 않은 모습. 탕수육 만들기에 나선 김광규가 부러운 눈길로 쳐다볼만한 솜씨였다.

또한 탕수육 요리에 어쩔 줄 모르던 김광규를 도와 보조셰프로서의 역할까지 완벽하게 수행해 맛있는 저녁 식사를 완성해냈다.

아침 콘 수프를 위해서 가마솥을 이용해 옥수수를 빻는 아이디어까지 내놨다. 조그마한 절구로 빻는 이서진을 바라보던 이선균은 "뭔가 좋은 방법이 없을까" 생각하던 중 가마솥을 이용해 제작진을 감탄케 했다.

한편 '삼시세끼'는 도시에서 쉽게 해결할 수 있는 '한 끼' 때우기를 낯설고 한적한 시골에서 가장 어렵게 해 보는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5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