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16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16시 20분 KST

탈북자단체, 경기도 접경지역서 대북전단 기습 살포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이 14일 오전 경기도 접경지역에서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 사건을 규탄하는 대북전단을 기습 살포했다.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는 이날 오전 11시 파주시 임진각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전 10시∼10시30분 임진각에서 연천 방향으로 10여㎞ 떨어진 지점에서 대북전단 20만장을 대형 풍선 10개에 매달아 북으로 날려보냈다”고 밝혔다. 박 대표는 “북한이 천인공노할 무력도발로 우리 국민의 평화통일 열망을 꺾었다. 반인륜 범죄를 북한 동포들에게 알리고자 전단을 보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풍향과 거리 등을 감안할 때 전단 살포 위치가 박 대표가 주장한 연천이 아니라 김포 월곶 지역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3

탈북자단체인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14일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에서 연천방향으로 10㎞ 떨어진 지점에서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도발 사건을 규탄하는 대북전단을 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자유북한운동연합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오전 11시 임진각 망배단 앞에서 비무장지대 지뢰 도발 사건과 관련해 북한을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전단 50만장을 대형 풍선에 매달아 띄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은 주민 안전에 위협이 된다고 판단하면 대북전단 살포를 막는다는 방침에 따라 임진각 주변에 경찰병력 7개 중대를 배치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13일 탈북자단체가 대북전단을 살포하면 조준 격파사격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지만 북쪽의 특이 동향은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북한운동연합과 함께 대북전단을 살포할 것으로 알려진 ‘대북전단보내기국민연합’ 회원 30여명은 낮 12시께 임진각에서 독자적으로 북한 규탄 기자회견을 했다.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