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11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11시 32분 KST

세계일보 '정윤회 특종보도' 기자 3명 무더기 사표

한겨레

비선실세로 거론되던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 특종을 한 세계일보 기자들이 무더기 사표를 냈다.

'기자협회보' 8월13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비선실세로 거론되던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정황이 담긴 청와대 문건을 특종 보도한 세계일보 김준모·박현준·조현일 기자가 사표를 냈다"고 보도했다.

특종을 한 기자들이 사표를 낸 것은 그동안 세계일보를 둘러싼 상황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 이로써 당시 보도를 책임졌던 조한규 전 사장을 비롯해 일선 기자들까지 회사를 떠나가게 됐다.

조 전 사장은 세계일보의 최대주주인 통일교 재단으로부터 사퇴 압력을 받은 끝에 지난 2월 해임됐다.

이에 조 전 사장은 자신의 해임이 부당하다며 세계일보를 상대로 2억여원의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한겨레' 4월8일 보도에 따르면 "권력의 외압으로 언론자유가 꺾인 상황을 명확한 기록으로 남겨야 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243

세계일보가 2014년 11월28일 처음 보도한 ‘청와대 비서실장 교체설 등 VIP 측근(정윤회) 동향’ 감찰보고서. 세계일보 제공

'한겨레'가 조 전 사장이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낸 소장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조 전 사장은 이 보도(비선실세 개입) 뒤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 유지재단(통일교 재단) 등으로부터 많은 사퇴 압력에 시달렸다"며 "김만호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통일교) 총재 비서실장이 올해 1월31일 조 전 사장을 서울 그랜드힐튼호텔 커피숍으로 불러, '정부 요인이 1월29일 한학자 통일교 총재 쪽에 전화를 걸어 조한규 사장을 해임하지 않으면 통일교의 판도라의 상자를 열겠다고 압력을 가해 조한규 사장을 해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고 주장했다.

통일교는 그동안 세무조사 압박에 시달리는 등 안팎으로 바람잘 날이 없었다.

여기에 특종을 한 기자들이 뿔뿔이 흩어지는 일도 벌어졌다.

'미디어오늘'은 6월16일 보도에서 "문건 취재팀 김준모 사회부 기자는 12일 산업부(차장대우)로 전보됐고, 산업부 조현일 기자는 디지털뉴스팀으로 옮겨 CMS(콘텐츠관리시스템)통합 관련 업무를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박현준 기자는 원래대로 소속 부서인 사회부에 남게 됐다"고 보도했다. 이 때문에 사실상 후속 보도는 어려운 상황이었다.

사표를 낸 박현준 세계일보 기자는 앞서 지난 3월 관훈저널 기고에서 '정윤회 문건' 보도 이후의 심경을 이 같이 토로했다.

‘정윤회 문건’ 기사를 통해 네 공직자의 인생이 크게 달라졌다. 한 명은 목숨을 끊었고, 한 명은 정신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한 명은 끝 모 를 수사를 받고 있고, 한 명은 정권을 위협한 수괴로 지목돼 법정에 설 예 정이다. 세계일보 취재팀은 그 가족들에게 고개를 들 수 없다. 취재팀은 보도를 마무리하지 못했지만 어떤 후회도 없다. 역사를 기록할 의무를 저버렸다는 비판도 달게 받기로 했다.권력은 영원하지 않고 시간은 진실의 편이라고 믿는다. 진실의 순간은 도둑같이 올 것이다. 세계일보 취재팀을 격려한 많은 이들도 그렇게 믿고 있다. 그 순간이 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권력은 영원하지 않고 시간은 진실의 편이라고 믿는다. 진실의 순간은 도둑같이 올 것이다. 세계일보 취재팀을 격려한 많은 이들도 그렇게 믿고 있다. 그 순간이 멀지 않기를 바랄 뿐이다. (2015년3월 관훈저널)

사표를 낸 또 다른 기자 중 한명인 동료들에게 이렇게 밝혔다고 한다.

"회사 내부에서 일어난 일련의 문제들은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 보도 때문에 벌어진 것이다. 결과적으로 회사 소란의 원인을 제공한 만큼 이제 그 책임을 제가 지겠다. 지금의 상황을 제 양심이 더는 허락하지 않는다." (8월13일, 기자협회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