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09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09시 20분 KST

비운의 '삼성가 장남' 이맹희의 파란만장한 삶

한겨레

암으로 투병중이던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형이자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아버지인 이맹희 전(前) 제일비료 회장이 베이징에서 별세했다. 향년 84세.

이맹희 전 회장은 2012년 12월 폐암 2기 진단을 받고 폐의 3분의 1을 절제하는 수술을 받았지만 하지만 이듬해 암이 전이돼 일본과 중국 등을 오가며 방사선 치료를 받았고, 최근에는 중국 베이징에서 머물며 투병생활을 해왔다.

이맹희 전 회장은 이병철 삼성 창업주의 장남이며 형제자매로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외에도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 이인희 한솔그룹 고문 등이 있다.

이맹희 전 회장은 장남이면서도 부친 이병철 창업주에 의해 무능하다는 이유로 경영에서 배제됐으며 동생인 이건희 회장에게 그룹 경영권을 넘긴 비운의 주인공이다.

이 전 회장은 지난 2013년 이병철 창업주가 남긴 재산을 둘러싼 상속소송을 제기해 이건희 회장에게 패소했다.

이 전 회장은 이건희 회장에게 삼성생명 주식 425만9천여주, 삼성전자 주식 33만7천여주, 이익 배당금 513억원 등 총 9천400억원 규모의 재산을 인도하라고 청구했으나 모두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당시 1·2심 연달아 패소한 이맹희 전 회장은 "주위의 만류도 있고, 소송을 이어나가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가족간 관계라고 생각해 상고를 포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삼성가의 상속 소송은 171억원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인지대 비용만으로도 화제가 됐다.

최근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에서 이건희 삼성 회장과 이맹희 전 회장과의 상속권 분쟁이 다시 주목을 받기도 했다.

이맹희 전 회장의 장남인 이재현 CJ회장은 현재 신부전증으로 투병중인 가운데 횡령·배임·탈세 혐의로 구속기소돼 2심까지 실형을 선고받는 불운이 이어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