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08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08시 23분 KST

파라과이서 계부에 성폭행당한 11세 소녀 출산 논란

gettyimagesbank

파라과이에서 계부에 성폭행을 당해 임신한 11세 소녀가 출산해 논란이 일고 있다.

산모는 수도 아순시온의 한 적십자병원에서 최근 제왕절개를 통해 여자 아이를 순산했고, 모두가 건강하다고 산모 어머니 측 변호사의 말을 인용해 AP통신 등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산모가 임신 5개월이 됐을 때 사실을 알게 된 친어머니는 병원을 찾아가 낙태를 요구했으나, 파라과이는 법적으로 산모의 목숨이 위태로울 때를 제외하고 허용하지 않아 낙태를 하지 못했다.

당시 병원은 산모와 아이가 모두 건강한 상태라는 진단을 내렸다.

종교 단체들은 산모가 결국 출산하게 된 것을 반겼으나 국제앰네스티 등 인권단체들은 산모가 당한 인권 침해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다.

산모의 계부는 경찰에 체포돼 재판에 회부됐고, 산모의 어머니도 딸을 보호하는 데 주의를 게을리한 혐의로 처벌을 받을 처지에 놓였다.

아이의 이름도 아직 지어지지 않은 가운데 여성보호단체들은 아이를 포함한 산모와 산모의 어머니를 당국이 보호해달라고 촉구했다.

또 미성년자 성폭행 범죄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함께 이를 예방하기 위한 교육 예산 등을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구 680만 명인 파라과이에서 매년 14세 이하의 여자 아이 600여 명이 임신하고 있다고 AP통신은 보건 당국의 통계를 인용해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