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4일 08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4일 08시 10분 KST

DMZ 지뢰폭발사건 난 사단서 여군 성희롱

연합뉴스

북한이 매설한 목함지뢰 폭발 피해가 난 육군 모 사단에서 여군을 성희롱한 사건이 발생해 비난을 사고 있다.

14일 육군에 따르면 이 사단 본부에서 근무하는 A 중령은 지난달 31일 다른 자리에서 저녁 식사를 마치고 부대 인근 분식집으로 이동해 B 중위를 만났다.

분식집에서 반주가 돌아간 다음 A 중령은 B 중위에게 "노래방에 가자"고 성희롱을 했고 일부 신체 접촉도 있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B 중위는 당시 사단 주관 군사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예하 부대에서 1주일간 사단 본부로 파견 나온 상태였다.

육군의 한 관계자는 "A 중령이 B 중위를 불러낸 것은 아니고 분식집에서 우연히 마주치게 됐다"면서 "해당 사단에 근무한 다른 장교가 이 사실을 부대에 신고하면서 사건이 알려지게 됐다"고 말했다.

육군은 17일께 A 중령을 징계위원회에 회부할 예정이다.

육군 관계자는 "성범죄에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키로 했기 때문에 징계위원회에서 중징계가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군에서는 성범죄 무관용 원칙, 원아웃 퇴출 등을 교육하고 있지만 상관의 부하 여군에 대한 성범죄는 끊이질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