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3일 13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3일 14시 16분 KST

선정적 문구로 욕을 번 청년단체의 홍보 포스터

울산에서 열리는 한 축제의 홍보 포스터가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2일 이 단체의 공식 페이스북 페이지에 축제의 일환인 '버블슈트'를 홍보하는 포스터가 올라왔다. 버블슈트는 공기로 가득 찬 비닐 공 안에 들어가 이리저리 부딪히며 구르는 놀이.

이걸 가지고 말장난을 하고 싶었는지 이 단체는 포스터를 '누나 나랑 한 번 박자 살살할게'라는 타이포로 장식했다.

default

이건 조금 많이 선을 넘었다. 가장 저질적인 행태다.

홍보 문구가 문제가 되자 단체의 대표가 절하는 사진을 올리며 곧바로 사과하긴 했다. 그러나 이들이 노린 효과가 어쩌면 소위 말하는 '어그로'일 수 있다는 게 더욱 큰 문제다.

의도를 가진 악의적인 홍보전략이었다면 단체가 내건 '청년'의 가치를 깎아내리는 부적합한 행동이라 욕을 먹을 수밖에 없고, 이게 잘못인지 모르고 했다면 '청년'이 아니라 청소년 수준의 사고라 욕 먹어야 마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