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3일 07시 54분 KST

새정치의 새 현수막 "아버지 봉급 깎아 저를 채용한다고요?"

손혜원 홍보위원장 페이스북

새정치민주연합이 정부여당의 노동개혁 드라이브에 맞서는 '대항 논리'를 알릴 현수막을 제작, 13일 부터 전국 차원의 대대적 여론전에 나서기로 했다.

이번 현수막 프로젝트는 '셀프디스'(자아비판) 캠페인 등 톡톡 튀는 행보를 눈길을 모아온 손혜원 홍보위원장의 '작품'이다.

손 위원장은 12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내일부터 현재 걸려 있는 '시원한 정치로 거듭나겠습니다' 대신 노동개혁에 대한 현수막을 전국에 일제히 내걸 예정"이라며 "문제제기를 하는 다소 도전적 슬로건과 대안제시 내용이 담겨있는 슬로건 등 4가지"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정된 문구는 임금피크제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정부여당의 논리에 맞불을 놓는 "아버지 봉급을 깎아 저를 채용한다고요?"와 "청년 일자리도 돌려막기 하십니까?" 등이다.

412

손혜원 새정치민주연합 홍보위원장

고용 안정성 확보, 노동시간 단축 등 야당의 대안을 담은 "부모에겐 고용안정 자녀에겐 새 일자리", "노동시간 지키면 청년 일자리 생깁니다" 등의 문구도 포함됐다.

앞서 손 위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새누리당에 비해 새정치연합의 현수막이 크기도 작고 문구도 모호하다는 점 등을 지적하며 현수막 개선 작업에 착수한 바 있다.

손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현수막 때문에 뚜껑 열린, 한 시민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이미 종식된 메르스를 주제로 한 현수막이 여전히 걸려 있어 철거 조치를 요청했으나 중앙당, 도당, 해당 국회의원실이 서로에게 미루며 '핑퐁게임'을 벌이는 탓에 애를 먹었다는 한 시민의 해프닝을 소개했다.

손 위원장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뚜껑 열려서 경기도당에 연락하니 지역에 연락하겠다고 함∼"이라며 "이게 바로 우리나라 제1야당, 당신들 새정치민주연합의 모습입니다. 정권을 잡고 싶다고요? 헛소리 마시고 기본이나 챙기십쇼~"라는 이 시민의 '발언'을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