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3일 07시 0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3일 07시 02분 KST

반기문 "일본은 겸허하게 반성해야 한다"

gettyimageskorea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일본 정부에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반성이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 총장은 이날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14일 발표할 전후(戰後) 70년 담화에 대한 연합뉴스의 논평 요구에 "일본은 과거사에 대한 진정한 반성에 기반한 진정한 화해와 협력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이 전했다.

반 총장이 일본의 과거사 문제에 공개로 '반성'을 촉구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두자릭 대변인은 "반 총장은 일본 정치 지도자들과의 만남에서 이러한 일관된 입장을 밝혀왔다"고 전제하고 "반 총장의 입장은 일본이 반드시 보다 나은 미래로 나아가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일본이 저지른)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반성에 기반한 진정한 화해와 협력의 정신이 필요하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반 총장은 "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70주년이 돌아온다"면서 "이번 70주년은 일본과 일본의 주변국이 모두 함께 과거의 역사를 되돌아보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진정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고 두자릭 대변인은 전했다.

이와 관련, 아베 총리는 14일 발표할 전후(戰後) 70년 담화에 "지난 전쟁에 대한 반성과 전후의 행보, 앞으로 일본이 어떤 나라가 되어 갈지를 세계에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자신의 국회의원 지역구가 있는 야마구치(山口)현에서 행한 강연에서 이같이 밝히고 종전후 70년간 일본의 행보에 대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70년간 거둔 신뢰를 바탕으로 지역과 세계에 더 공헌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