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2일 12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2일 12시 50분 KST

지뢰 사고 다음날 'DMZ를 드리밍 메이킹 존(Dreaming making zone)으로 만들겠다'고 한 대통령

한겨레DB

새정치민주연합의 이종걸 대표가 오늘(12일)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5일 경원선 강원도 철원을 찾아서 DMZ를 드리밍 메이킹 존(Dreaming Making Zone)으로 만들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의 발언으로는 시점상 어떻게 해석해도 문제가 심각해 보인다. 뉴스원에 따르면 군 발표로 지뢰폭발은 4일 오전 7시 35분. 5일에 박근혜 대통령이 북한과의 관련성을 보고받고 이런 발언을 했다고 해도 문제고 보고받지 못했다면 컨트롤타워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의문이 생긴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이 원내대표가 이런 발언을 한 것은 경기 파주시 문산읍 임진각 옥상전망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 대표는 이어 " '드리밍 메이킹 존(Dreaming Making Zone)'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DMZ의 다른 이름을 부른 것"이라며 "이 순간이 무척 공허해보인다"고 꼬집었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