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2일 08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2일 13시 47분 KST

킴 카다시안 가짜임신 논란에 종지부를 찍다(사진)

kimkardashian/instagram

킴 카다시안인 임신한 상태의 전라 셀카를 인스트그램에 올렸다. 대체 왜?

자신을 둘러싼 '가짜 임신' 논란에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다. 인스타그램에 하루에도 몇 장 씩 올라오는 킴의 사진을 두고 세간에선 '임신했다더니 매번 배 부른 상태가 다르다'며 가짜 임신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한 바 있다.

안 그래도 입덧으로 고생하고 있는 킴으로선 화가 날만도 하다.

그리고 그녀답게 화끈하게 대중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First they say I'm too skinny so I have to be faking it...Now they say I'm too big so I have to be faking it...SMH! Some days I'm photographed before I eat & look smaller, some days I've just eaten & I look bigger. It's all a part of the process. I think you all know me well enough to know I would document the process if I got a surrogate. Everyone's body is different, every pregnancy is very different! I've learned to love my body at every stage! I'm going to get even bigger & that's beautiful too! I'm blessed to even be pregnant & even luckier to not have preeclampsia as far as I know, so I don't have the swelling issue this time! They also say your body carries a boy different than a girl! Whatever the case may be I'm grateful to God for this miracle & no matter what rumors or comments you throw my way this time they truly don't affect me! #NoFilter #NoPhotoShop #GoodLighting 😜

Kim Kardashian West(@kimkardashian)님이 게시한 사진님,

"그날그날 상태가 다르니까 좀 찌게 나온 날도 있고 아닌 날도 있는 거야!"라며 말이다.

자, 가짜 임신이라던 사람들 어서 사과하시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