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12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0일 13시 14분 KST

국정원 직원 자살사건: 새로운 의혹 4가지

해킹 업무를 담당했던 국가정보원 직원 임아무개 과장의 자살 사건엔 일부 석연치 않은 부분이 남아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10일 국회 안정행정위 전체회의를 앞두고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1. "그 가게는 번개탄을 팔지 않아"

임 과장이 자살에 사용한 번개탄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가게는 번개탄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청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세계일보와의 전화 통화에서 “임씨가 번개탄을 구입했다던 가게(마트)에서 ‘(번개탄을) 원래부터 안팔았다. 지금도 없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정 의원의 주장은 임 과장이 자살 당일 새벽 현장 부근의 한 마트에서 번개탄 5개를 사고 카드로 결제했다고 밝힌 경찰의 수사결과와 정면으로 배치되는 것"이라고 보도했다.

2. 국정원 직원이 단독 조사

국정원은 경찰보다 50여분 먼저 자살 현장에 도착해 단독 조사했다. JTBC는 "임씨 사망 당일 경찰이 임씨 시신 발견 현장에 도착하기 전에 국정원 직원이 먼저 단독으로 현장조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JTBC는 "이 국정원 직원이 차량과 시신을 조사할 때 119구조대는 가까이 있지 않아 어떤 방식으로 뭘 살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3. 국정원 만난 후 다른 곳을 수색

노웅래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소방대가 사건 현장 인근 마을회관 앞에서 국정원 직원을 만난 후 2km나 떨어진 곳(낚시터)을 수색하면서 발견이 늦어졌다고 주장했다. the300에 따르면 노 의원은 "자체 위치추적을 했던 국정원이 사건현장을 먼저 파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소방대는 "구급차가 상황실의 내비게이션 안내를 따라가던 중 사건 현장 인근에서 안내가 끊겨 다른 곳(인근 낚시터)으로 향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노 의원실 관계자는 "상황실은 내비게이션 안내 이외에도 오전 10시32분께 구급차에 구두로 사건현장 주소를 불러주기도 했다. 소방대의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반박했다.

4. 왜 무전기로 보고하지 않았을까

정청래 의원은 소방대가 사건 현장에서 기록이 남는 무전기가 아닌 휴대전화로 보고한 점에 대해서도 의혹을 제기했다.

<국정원 임과장 사건현장에서>죽음의 장소, 그곳에서 현장검증차 핸드폰을 걸어보니 서비스 안되는 지역이었다. 이런 지역에서는 더더욱 무전기로 통신해야 하거늘 소방은 왜 반대로 거미줄(무전아닌 다른 통신수단)을 치고 핸드폰으로 통화했을까? 시시각각 녹취되는 무전기록을 피하려고? 진실을 덮자고? 이런 짓을 했는지 오늘 안행위에서 철저히 따지겠다.

Posted by 정청래의 알콩달콩 on 2015년 8월 9일 일요일


하지만 이날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경찰청과 중앙소방본부는 이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조석래 중앙소방본부장은 "저희가 국정원으로부터 조종을 받은 사실은 없다"고 잘라 말했고, 강신명 경찰청장도 "경찰이 (국정원에 의해) 따돌림당했다고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새누리당 의원들도 야당의 의혹제기는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결론은 이산화탄소에 의한 사망"이라면서 "지금 시대는 이런 사실을 조작하고 할 수 있는 시대가 아니다" (이에리사 새누리당 의원)

"현장에 있었던 국정원 직원들은 간첩을 잡는 요원이 아니라 전산기술만 하는 평범한 전문가들이다. (야당이) 지나치게 의혹을 부풀리니 나라의 신뢰가 떨어진다"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 국정원 출신)

관련기사: 국정원 해킹 직원의 자살, 미스터리 6가지(총정리) 7월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