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07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0일 07시 20분 KST

특수강간 도주 '김선용' 공개 수배

연합뉴스

대전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치료감호 수용자가 도주했다.

9일 공주치료감호소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17분께 대전의 한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김선용(33)씨가 발목에 채워진 수갑을 풀어준 틈을 이용해 도주했다.

김씨는 당시 화장실을 간다며 수갑을 풀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지난 2012년 6월 28일 성폭력처벌법 위반(특수강간)죄 등으로 징역 15년 및 치료감호를 선고받아 공주치료감호소에서 치료감호 집행 중이었다.

공주치료감호소는 경찰과 함께 검거 전담반을 설치하는 한편 전국 경찰에 김씨를 공개 수배했다.

김씨는 키 170㎝에 몸무게 81㎏로, 쌍꺼풀눈에 표준말을 쓰는 게 특징이다.

도주 당시 회색 반소매 티셔츠에 환자복 하의를 입고 있었다.

경찰과 치료감호소 측은 김씨를 본 시민은 공주 치료감호소(☎ 041-840-5400)나 112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