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07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0일 07시 10분 KST

"국정원, 경찰보다 50분 먼저 자살현장 조사"

연합뉴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은 9일 "국가정보원 해킹 프로그램 담당자였던 임모 과장의 자살사건 현장에 국정원 직원이 경찰보다 50여분 빨리 도착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중앙소방본부와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정황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박 의원에 따르면 사건 당일 소방대원이 임 과장의 마티즈 차량을 발견한 시각은 오전 11시55분이며, 불과 8분 후인 오후 12시3분 국정원 직원이 현장에 도착해 임 과장의 시신상태를 확인하고 현장 주변을 점검했다.

특히 박 의원 측 관계자는 "소방 대원이 국정원 직원에 사건현장을 보고한 시각은 오전 11시54분"이라며 "차량 발견 제보를 접수하자마자 본인이 현장에 도착하기도 전에 국정원에 보고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경찰은 국정원 직원이 상황을 보고받고 8분이 지난 오후 12시2분에야 소방당국으로부터 사건 발생 소식을 접수, 12시50분에야 현장에 도착했다고 박 의원은 전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소방대원들이 '임 과장의 회사 동료'로 자신을 소개한 국정원 직원과 수시로 연락을 주고받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출동 구급차량 블랙박스 영상에는 소방대원들이 오전 11시께 화산리 정류장에서 국정원 직원과 10여분간 의견을 교환하는 장면이 담겼다"며 "소방대원들은 11시15분경 국정원 직원과 헤어진 뒤에도 차량 발견 직전까지 총 3차례 통화를 했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정청래 의원은 경찰의 폐쇄회로(CC)TV 자료를 토대로 임 과장의 사망 당일 행적을 따라다니며 확인한 결과, 임 과장이 번개탄을 구입한 것으로 알려진 마트에서 실제로는 번개탄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정황이 포착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경찰은 임 과장이 당일 오전 5시30분께 인근 편의점에서 숯을 구매하고, 5시48분께에는 A마트에서 번개탄 5개와 음료수를 구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정 의원실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경찰 CCTV를 확인해 마트 이름을 확인하고 찾아갔으나, 해당 마트의 종업원으로부터는 예전부터 번개탄을 팔지 않는다는 답변만 돌아왔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이미 숯을 구매한 후 번개탄을 또 구입한 것도 납득하기 어렵다"며 "경찰은 아직 물품구매 영수증 등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웅래 의원 역시 실종신고를 접수한 소방대가 당일 오전 10시 7분께 위치추적을 통해 사건 현장을 알아냈지만, 다른 장소를 먼저 수색하는 바람에 사건현장 발견 시각이 11시55분까지 지연됐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다만 소방대 측은 "구급차가 상황실의 내비게이션 안내를 따라가던 중 사건 현장 인근에서 안내가 끊겨 다른 곳(인근 낚시터)으로 향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의원실은 "상황실은 내비게이션 안내 이외에도 오전 10시32분께 구급차에 구두로 사건현장 주소를 불러주기도 했다. 소방대의 해명은 납득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단독] ① 국정원, 경찰보다 먼저 임씨 사망 현장 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