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06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0일 07시 03분 KST

"박근혜 대통령 지지도 40% 육박" (리얼미터 여론조사)

지난주 박근혜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비교적 큰 폭으로 상승하며 40%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리얼미터가 10일 밝혔다.

리얼미터가 지난 3~7일 전국의 성인 2천500명을 상대로 실시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서 ±2.0%포인트) 결과에 따르면 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은 39.5%로, 전주에 비해 4.6%포인트나 올랐다.

반면 박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부정평가는 전주보다 4.5%포인트 하락한 54.0%로 조사됐다. 이로써 부정평가와 긍정평가의 격차는 23.6%포인트에서 14.5%포인트로 급격히 줄었다.

pgh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ROTC 중앙회 대표단과의 대화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pgh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당 지지율은 새누리당이 전주보다 3.4%포인트 상승한 39.9%로 역시 40%에 근접했으나 새정치민주연합은 2.0%포인트 하락한 26.1%로 떨어졌다. 정의당은 6.6%로, 지난 2012년 10월 통합진보당에서 분리된 이후 최고 지지율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리얼미터는 "국가정보원 해킹 의혹이 장기화하면서 하락했던 당·청 지지율이 8·14 임시공휴일 지정과 고속도로 통행료 면제 발표 이후 반등했다"고 설명했다.

심학봉 의원의 성폭행 의혹 사건의 경우 새누리당이 즉각 탈당 처리를 하는 등 신속하게 대응한데다 임시공휴일 지정 효과로 여권에 부정적인 영향은 크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새정치연합의 경우 '비례대표 확대론'이 '기득권 확대론'으로 비쳐지면서 지지층 일부가 이탈해 지지율이 떨어진 것으로 추정됐다.

차기 대선주자 지지도에서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가 3.0%포인트 상승한 24.2%로 6주연속 1위 자리를 지켰고 ▲박원순 서울시장(15.8%)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14.4%) ▲새정치연합 안철수 의원(6.8%) ▲오세훈 전 서울시장(5.9%) ▲새누리당 유승민 전 원내대표(5.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