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06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10일 07시 03분 KST

롯데 측, "신격호 회장 수년 전 알츠하이머 진단"

롯데그룹의 형제간 경영권 분쟁이 장기화하고 있는 가운데 '열쇠'를 쥐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 창업주 신격호 총괄회장(94)이 수년전 알츠하이머병(치매) 진단을 받았다는 이야기가 롯데그룹 내부에서 나왔다.

신격호 총괄회장이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면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에 상당한 변수가 될 수 있다는 관측이다.

신격호 총괄회장이 한일 롯데그룹 핵심 지주사의 상당 지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건강 상태에 따라 지분 영향력 행사와 우호 주주 설득 가능 여부가 갈릴 수 있기때문이다. 당장 이달내 열릴 가능성이 있는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표 대결에서도 이 문제는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복수의 롯데 핵심 관계자들은 10일 "3, 4년 전 신격호 총괄회장이 알츠하이머병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skh

이들은 "진단 직후부터 매일 알츠하이머 치료약을 복용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신동주 전 일본롯데 홀딩스 부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 등 직계 비속들은 이 사실을 다 알고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직계 비속들은 그동안 이를 철저히 함구해왔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들은 "서울 도심에 있는 모 대학병원에서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의사가 롯데호텔 34층 신격호 총괄회장의 집무실에 와서 정기적으로 치료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신격호 총괄회장에게 업무보고를 해온 롯데그룹 사장들은 신 총괄회장이 앞에 보고받은 내용을 1시간후에 잊어버리고는 반복해서 질문하는 경우가 잦다고 전했다.

특히 올들어서는 신격호 총괄회장의 증세가 급격히 악화됐다고 덧붙였다.

롯데 관계자들은 "이 같은 단기 기억상실증이 알츠하이머병의 대표적인 증세"라고 말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고령과 이 같은 증상때문에 매일 집무실에서 이뤄지고 있는 대면 업무보고 시간이 예전 2시간에서 지금은 30분으로 줄어든 상태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들은 "알츠하이머병의 특징이 늘 옆에 있는 사람, 늘 있던 장소가 아니면 정신적 불안감을 느낀다는 것"이라며 "이때문에 곁에 있는 장녀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에게 더욱 많이 의존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은 과거 자신이 최고 경영자로서 행한 일반적인 기억은 대부분 또렷하게 갖고 있다고 롯데 관계자들은 전했다.

lotte

그러나 신격호 총괄회장의 한 인척은 그의 건강 상태에 대해 롯데 관계자들과는 다른 이야기를 했다.

그는 "내가 매일 안만나서 그런 건지, 중요한 이야기를 하겠다고 정신을 바짝 차려서 그런 건지는 몰라도 신격호 총괄회장에게 이상한 점을 못느꼈다"고 말했다.

신격호 총괄회장의 셋째 동생인 신선호 일본 산사스식품 사장도 "신격호 총괄회장은 우리보다 건강하다. 아마 110살까지는 살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그룹 경영권 분쟁이 공개된 지난달 28일 이후 한국과 일본 롯데그룹은 신격호 총괄회장의 건강에 문제가 있으며 제대로 경영판단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신동빈 회장은 지난 3일 귀국길에 김포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격호 총괄회장의 건강상태에 대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제가 좀 대답하기 힘든 부분이 있다"며 직접적인 언급을 피했다.

신동주 전 부회장도 방송 인터뷰를 통해 신동빈 회장을 해임한다는 내용의 신격호 총괄회장 영상과 음성을 잇따라 공개했지만 신 총괄회장의 건강상태에 대해서는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