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10일 05시 40분 KST

여성비하 막말 트럼프, "난 여성을 소중히 생각한다"

ASSOCIATED PRESS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Donald Trump participates in the first Republican presidential debate at the Quicken Loans Arena Thursday, Aug. 6, 2015, in Cleveland. (AP Photo/John Minchillo)

'여성비하' 논란에 휩싸인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9일(현지시간) "나는 여성을 소중히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이날 CNN 방송 시사프로그램 '스테이트 오브 유니언' 인터뷰에서 "경쟁 후보들이 나를 깎아내리려고 일부러 (메긴) 켈리와 나의 불화를 악용하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특히 "다른 경쟁 후보들이 나를 공격함으로써 정치적으로 포인트를 따고 싶어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켈리는 지난 6일 밤 열린 공화당 대선후보 첫 TV토론에서 트럼프의 과거 여성비하 발언을 문제 삼으며 '송곳 질문'을 던진 폭스뉴스의 여성 간판 앵커로, 트럼프는 토론 다음날인 7일 CNN 방송에 출연해 "(켈리의) 눈에서 피가 나오는 걸 볼 수 있었다. 그녀의 다른 어딘가에서도 피가 나오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trump

이는 켈리가 월경 탓에 예민해져 토론에서 자신을 괴롭힌 것이 아니냐는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여성비하적 표현으로, 스콧 워커 위스콘신 주지사를 비롯한 경쟁 후보들은 "명백하게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앞다퉈 트럼프를 강도 높게 비판하고 있다.

트럼프는 "나는 잘못 말한 게 하나도 없다. 내가 실제로 그런 멍청한 발언을 했을 것으로 생각하느냐"고 사회자에게 반문하면서 "(정신적으로) 아프지 않고서는 그렇게 해석할 수가 없다"고 강조했다.

트럼프는 앞서 전날에도 트위터를 통해 "다른 어디라는 말은 코를 뜻하는 것이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트럼프의 이 같은 해명에도 보수단체 '레드스테이트'가 전날 조지아 주(州) 애틀랜타에서 주최한 행사에 트럼프를 기조연설자로 초청했다가 막판에 취소하는가 하면, 핵심 참모인 정치컨설턴트 로저 스톤이 트럼프의 막말과 행동에 실망해 캠프를 떠나는 등 트럼프로서는 출마 선언 이후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Trump's Megyn Kelly remark sparks debate - CN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