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9일 08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9일 08시 43분 KST

[어저께TV] '무도', 프로듀서 GD가 이렇게 섹시할 줄이야

MBC

'무한도전' 가요제는 프로듀서 지드래곤을 잠깐이나마 훔쳐볼 수 있는 시간이다. 평소 '연예인의 연예인'으로 불릴 정도로 뛰어난 음악적 역량을 가지고 있는 그의 음악을 만드는 과정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다.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를 발휘하는 프로듀서 지드래곤이 시청자들의 시선을 빼앗았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은 빅뱅 멤버 지드래곤과 태양이 제국의 아이들 멤버 광희와 함께 가요제 음악인 '맙소사'를 녹음하는 과정이 공개됐다. 태희지라고 장난스럽게 그룹명을 정한 이들의 음악은 살짝 공개됐는데도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는 중. 빅뱅 특유의 신나고 개성 있으면서도 중독성 강한 음악이 탄생했고 광희와의 어떤 호흡을 보여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default

특히 이 노래를 만드는 과정에서 보여준 지드래곤의 따뜻한 카리스마가 눈길을 끌었다. 지드래곤은 어쩐지 주눅이 들어 자꾸 실수를 하는 광희를 다독이면서도 어떻게 녹음을 해야 하는지 명확한 설명을 했다. 가수가 긴장하지 않게 만들면서도 프로듀서로서의 방향 제시를 깔끔하게 한 것. 그의 부드러우면서도 내공 강한 '프로듀싱'은 '역시 지드래곤'이라는 반응을 일으키고 있다.

잠깐의 녹음 과정이었지만 이들이 호흡을 맞춰가는 모습은 가요제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동시에 가수가 아닌 프로듀서 지드래곤의 매력도 강조됐다. 멋있으려고 한 행동은 아닌데, '프로듀싱'에 열중하는 모습이 참 섹시하게 다가왔기 때문. 일에 몰두하는 남자가 여자들에게 사랑받는 법인데, 지드래곤은 섹시한 분위기까지 만들며 팬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지드래곤은 벌써 '무한도전' 가요제와 세 번째 호흡을 맞춘다. 박명수, 정형돈에 이어 이번에는 새롭게 '무한도전'에 합류한 광희와 손을 잡았다. 지드래곤은 그동안 가요제에서 노래를 만드는 것뿐만 아니라 티격태격하면서도 달달한 '브로맨스'를 만들었다.

박명수의 호통에 조근조근 대항하며 자신의 음악적 색깔을 지켰고, 정형돈과는 일명 밀고 당기기로 '무한도전'에서 '우리 결혼했어요'를 찍는다는 농담의 주인공이 됐다. 그리고 이번에는 자신감이 많이 부족한 광희와 만나 재밌으면서도 따뜻한 우정을 형성하는 중. 그는 '무한도전'에 출연할 때마다 인간미 넘치는 매력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한편 이날 '무한도전'은 오는 13일 평창에서 가요제를 개최한다는 사실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