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8일 14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8일 14시 20분 KST

포브스 'IT 100대 부자'에 중국인 20명

TIANJIN/CHINA, 28SEPT08 - Jack Ma Yun,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Alibaba Group,   speaks during The Future of the Global Economy: The View from China plenary session at the World Economic Forum Annual Meeting of the New Champions in Tianjin, China 28 September 2008.Copyright <a href="http://www.weforum.org">World Economic Forum</a> (<a href="http://www.weforum.org">www.weforum.org</a>)/Photo by Natalie Behring
World Economic Forum/Flickr
TIANJIN/CHINA, 28SEPT08 - Jack Ma Yun, Chairman and Chief Executive Officer, Alibaba Group, speaks during The Future of the Global Economy: The View from China plenary session at the World Economic Forum Annual Meeting of the New Champions in Tianjin, China 28 September 2008.Copyright <a href="http://www.weforum.org">World Economic Forum</a> (<a href="http://www.weforum.org">www.weforum.org</a>)/Photo by Natalie Behring

124

IT 분야 세계 100대 갑부 명단에서 중국인이 5분의 1을 차지했다. 한국인도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등 5명이 포함됐다.

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최초로 집계한 'IT 100대 부자' 순위에서는 세계 최고 부자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가 796억 달러(약 93조원)의 재산으로 1위에 올랐다.

이어 래리 엘리슨 오라클 창업자(500억 달러), 제프 베조스 아마존 CEO(478억 달러),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412억 달러)가 2∼4위를 차지했다.

래리 페이지(334억 달러)와 세르게이 브린(328억 달러) 등 2명의 구글 공동 창업자가 나란히 5, 6위에 오르는 등 1∼6위를 모두 미국 부자들이 휩쓸었다.

세계 100대 IT 부자 가운데 절반 이상인 51명이 미국 국적이고, 특히 이 가운데 40명이 실리콘밸리가 있는 캘리포니아에 거주하고 있었다.

중국 IT 부자들의 부상도 돋보였다.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이 232억 달러의 재산으로 7위를 차지한 것을 비롯해 마화텅(馬化騰) 텅쉰(騰迅·텐센트) 회장(179억 달러·11위), 레이쥔(雷軍) 샤오미 회장(134억 달러·16위), 리옌훙(李彦宏) 바이두 회장(125억 달러·18위) 등이 2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을 포함해 100위 안에 모두 20명의 중국 IT부자들이 포진했다.

samsung chairman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우리나라에서는 이건희 회장(100억 달러)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76억 달러)이 각각 19위와 29위를 차지했다.

이어 권혁빈 스마일게이트 대표(34억 달러)와 김정주 NXC 회장(27억 달러) 등 게임업체의 두 40대 CEO가 60위와 79위에 올랐고, 김범수 다음카카오 의장(23억 달러)은 92위를 기록했다.

일본인 가운데는 손 마사요시(한국명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132억 달러·17위)과 미키타니 히로시 라쿠텐 회장(93억 달러·23위) 등 2명이 100위 안에 포함됐다.

100대 부자 중 아시아 IT 부자는 모두 33명이었으며, 유럽은 8명, 중동 2명, 중남미 1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