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8일 08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8일 08시 03분 KST

'조커' 흉내 12명 살해한 미국 총기난사범, 무기징역 선고했다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July 23, 2012, file photo, James Holmes, who is charged with killing 12 moviegoers and wounding 70 more in a shooting spree in a crowded theatre in 2012, sits in Arapahoe County District Court in Centennial, Colo. Jurors in the Colorado theater shooting case reached a decision Friday, Aug. 7, 2015, on whether Holmes should be sentenced to life in prison or the death penalty. The same jurors rejected Holmes' insanity defense and convicted him of murder.(RJ Sangosti/The Denver Post

2012년 미국 콜로라도 주의 한 영화관에서 영화 배트맨 시리즈의 악당 '조커' 흉내를 내며 총기를 난사한 제임스 홈스(27)가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콜로라도 아라파호 카운티 배심원단은 7일(현지시간) 홈스에 대해 가석방 없는 무기징역을 선고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배심원단은 지난달 16일 홈스에 대해 유죄 평결을 내렸지만, 사형 선고를 두고는 만장일치를 이루지 못했다.

홈스는 선고를 듣고 손을 호주머니에 넣은 채 정면을 응시하며 아무 반응도 보이지 않았다.

피해자들은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james holmes

콜로라도 총기 난사 사건으로 딸을 잃은 샌디 필립스가 지난 7일(현지시간) 콜로라도 아라파호 카운티 법원의 무기징역 선고 직후 한 여인과 껴안으며 슬픔을 나누고 있다.

총기난사 사건으로 딸을 잃은 샌디 필립스는 홈스의 피고인들을 향해 "대량 학살자의 목숨을 구한 기분이 어떤지 궁금하다"고 말하며 "정의가 지켜지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앞서 검찰은 홈스를 일급살인 및 살인미수 등 165건의 혐의로 기소하고 사형을 구형했다. 이에 변호인들은 홈스가 조현병(정신분열증)을 앓고 있다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주장했다.

홈스는 2012년 7월 배트맨 시리즈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를 상영하던 콜로라도 오로라의 한 영화관에서 최루탄을 던지고 총을 난사해 12명을 살해하고 70명을 다치게 했다.

당시 홈스는 머리카락을 주황색으로 염색하고 방독면을 쓰는 등 영화 속 악당 '조커'를 흉내 낸 모습으로 범행을 저질러 미국 사회에 충격을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