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8일 06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8일 06시 58분 KST

폭염, 업종에 따라 희비가 엇갈린다

연합뉴스

가만히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가마솥더위가 연일 계속되면서 업종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따가운 햇볕에 천일염은 풍년을 맞았으나 축산 농민들은 가축 폐사를 막으려고 힘든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무더위를 잠시라도 피할 수 있는 동굴과 실내 문화시설, 물놀이 시설 등은 방문객들로 북적이지만, 재래시장과 골프장 등은 한산하기까지 해 울상을 짓는다.

◇ '하루면 충분' 천일염 풍년…피서지 등 특수

41

7일 오후 단일염전으로는 국내 최대인 전남 신안군 증도면 태평염전에서 근로자가 소금 생산 작업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천일염 생산지인 전남 신안의 염전 관계자들은 무더위 속에서도 요즘 눈코 뜰 새 없는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맑은 날씨, 뜨거운 햇볕으로 그동안 3∼4일 걸리던 소금 수확(채렴. 採鹽)이 하루면 끝나기 때문이다. 따라서 수확량도 크게 늘었다.

단일 염전으로는 국내 최대인 신안군 태평염전은 요즘 ㏊당 하루 생산량이 2천250㎏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의 하루 평균 생산량 1천500㎏보다 53%나 늘었다.

태평염전 조재우 상무는 "날씨가 좋아 천일염 생산량이 늘면서 창고 가득 소금이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최악의 여름을 보낸 부산 해수욕장들도 올해 폭염 덕을 톡톡히 보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부산 7개 해수욕장 피서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587만명이나 늘었다.

인파가 몰리면서 메르스 직격탄을 맞았던 해수욕장 주변 상가에도 생기가 돌고 있다.

214

해수욕장 주변 상인들은 "우리는 더울수록 더 좋다"며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 6월 초 메르스 확진자 발생으로 예약취소가 잇따랐던 주요 호텔 등 숙박시설 예약률도 100%에 가깝다.

더위는 커녕 선선함을 느낄 수 있는 전국 곳곳의 동굴에도 더위를 피해 온 시민과 관광객들로 크게 붐볐다.

여름에도 고드름이 얼고 찬바람이 부는 경남 밀양 얼음골에는 최근 하루 2천여명의 피서객이 찾는다.

은·동·아연 등을 채굴하다 폐광된 경기도 광명시 가학동의 광명동굴도 연일 더위를 피하려는 관람객들로 북적인다.

동굴 내부 평균 온도가 10도 안팎인 강원도 정선 화암동굴에는 지난 6∼7월 5만명이 넘는 피서객들이 다녀갔다.

겉옷을 챙겨 입어야 하는 제주시 구좌읍 만장굴 하루 방문객은 지난달 25일 3천691명에서 이달 2일 6천90명, 6일 6천567명으로 급증했다.

협재굴, 쌍용굴, 미천굴 등 제주도 내 다른 동굴도 피서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냉방시설이 잘 갖춰진 박물관과 미술관 등 문화시설에도 더위를 피하고 문화를 즐기려는 입장객들의 발길이 평소보다 늘었다.

◇ "더위 빨리 물러났으면…" 재래시장·골프장 등 '한산'

124

반면 각 골프장과 재래시장 상인들은 더위가 하루라도 빨리 물러나기를 바라고 있다. 무더위로 한낮에는 손님의 발길이 뚝 끊기기 때문이다.

전북지역 A 골프장은 하루 110팀 안팎의 손님을 받을 수 있지만 요즘 하루 평균 40∼50팀에 그치고 있다.

상대적으로 기온이 낮은 이른 오전과 늦은 오후를 제외하고 낮에는 내장객이 전무한 상황이다.

평소 같으면 예약 전쟁이 벌어지는 주말에도 예약률이 그리 높지 않은 실정이다. B 골프장은 이번 주말 예약률이 70%대에 그치고 있으며 C 골프장도 60%를 겨우 넘긴 상태다.

이 때문에 골프장마다 이용료를 파격적으로 깎아주는 등 골퍼들의 발길을 끌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워낙 날씨가 더워 별 효과를 보지 못하고 있다.

한낮 재래시장 손님들도 크게 줄었다.

경남 양산 남부시장은 폭염 탓에 매출이 평소보다 15% 이상 줄었다. 이곳에 입점한 점포 200곳 상인들은 한결같이 '더위에 장사가 안 된다'고 푸념했다.

시장 관계자는 "1년 중 지금이 가장 힘든 시기로, 다른 재래시장도 사정이 다 비슷하다"며 "추석이 다가오는 다음 달 중순이 돼야 사람들이 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관공서 주변 식당가들도 한산하기는 마찬가지다. 직원들이 무더위를 피해 상당수 구내 식당 등에서 식사를 해결하기 때문이다.

경북도청 인근 한 식당 주인은 "메르스가 사라지는가 싶더니 무더위가 찾아와 손님 구경하기가 어렵다"면서 한숨을 쉬었다.

축산 농민들은 무더위에 가축들이 잇따라 폐사하자 하루하루 더위와 전쟁을 벌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