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7일 11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7일 11시 55분 KST

설리, 에프엑스 활동 중단 1년만에 공식 탈퇴 "연기 집중"

OSEN
f(x)를 공식탈퇴한 설리, 2013년 Mnet '엠카운트다운' 컴백무대

f(x)(에프엑스) 멤버였던 설리가 활동 중단 1년 만에 공식적으로 탈퇴하고, 연기 활동에 집중한다.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는 현재 스케줄을 최소화하며 휴식중인 설리와 향후 활동에 대해 논의, 본인의 의사를 존중해 f(x)를 탈퇴하고 연기 활동에 집중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설리는 가수와 연기를 병행하며 지난해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 '패션왕' 등에 출연했다. 그러다가 지난 해 7월 개인적 사정으로 활동을 장점 중단한 바 있다. 잠정 중단 1년 만에 팀 활동에서 빠지겠다고 밝힌 것.

3

f(x)는 빅토리아, 루나, 엠버, 크리스탈 등 4명 멤버로 그룹 활동을 이어가며, f(x)가 매 앨범을 발표할 때마다 독특한 음악 색깔과 차별화된 매력으로 음악 팬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음은 물론, 멤버들 역시 개별 활동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약하며 실력과 개성을 인정받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활동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SM은 f(x)의 향후 활동은 물론 멤버들의 개별 활동, 설리의 활동에 대해서도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