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7일 11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7일 11시 58분 KST

아이폰을 충전할 수 있는 청바지가 개발됐다(사진)

3

밤늦게 밖에서 놀고 있는데, 휴대폰이 갑자기 꺼진 상황을 경험한 적 있는가? 지금 소개하는 청바지가 바로 그 문제를 해결해줄지도 모른다.

미국 로스앤젤레스를 기반으로 하는 의류회사 조스 진스(Joe's Jeans)가 '헬로 진스(#Hello jeans)'라는 이름의 새로운 청바지 제품군을 출시했다. 가장 두드러지는 특징은 이동하면서 휴대폰을 충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선 이 청바지에는 두 개의 비밀 주머니가 있다. 오른쪽 허리에는 휴대용 배터리를 보관할 수 있는 주머니가, 오른쪽 뒷주머니 바로 위에는 휴대폰을 보관할 수 있는 주머니가 있다. 두 개의 주머니 사이를 케이블로 연결하면, 충전준비가 완료된다. 바지를 세탁하기 전에 배터리와 휴대폰을 빼는 것만 기억하면 된다.

3

배터리와 휴대폰을 연결하면 이런 모습이다.

'헬로 진스'는 아래와 같이 다양한 스타일로도 출시됐다.

3

청바지의 가격을 생각하면 편리함은 거저 얻어지지 않는 듯하다. 청바지의 가격은 189달러(약 22만6천원), 배터리는 별도로 49달러(약5만7천원)다.

이 배터리로는 아이폰5, 5S, 5C를 100%충전할 수 있다. 아이폰6는 85%까지 충전된다(6플러스 이용자들에게는 죄송하다. 그런데 6플러스는 작은 주머니에 들어가기에 인간적으로 너무 크다).

우리의 삶을 더 쉽게 만들기 위해 기술과 패션이 만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올해 초여름, 구글은 청바지 회사 리바이스와 손잡고 '프로젝트 자카드(Project Jacquard)'에 착수한 바 있다. 의복의 표면을 터치하는 것만으로 기본적인 스마트폰의 기능을 구현할 수 있는 옷감을 만드는 프로젝트다. 이를 통해 진정한 웨어러블 기기를 만들겠다는 목적이다. 또한 2014년 마이크로소프트는 루미아(Lumia) 스마트폰을 무선으로 충전할 수있는 플레이트가 장착된 바지를 발표하기도 했다.

H/T Mashable

페이스북 팔로우하기 |
트위터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이 기사는 허핑턴포스트US These Jeans Will Charge Your iPhone While It Sits In Your Pocke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