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7일 0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7일 06시 29분 KST

교회 새식구, 알고보니 상습절도범

gettyimagesbank

부산 중부경찰서는 교회에서 신도들의 가방을 훔친 혐의(절도)로 이모(40·여)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5월 24일부터 두달간 부산의 교회를 돌며 예배당 등에 둔 신도들의 가방 11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현금과 스마트폰 등 피해 금액이 1천만원이 넘었다.

절도 전과 14범인 이씨는 새 신도 행세를 하며 교회에 들어가 주인이 자리를 비운 의자에 놓인 가방을 그대로 들고 달아나는 수법을 썼다.

경찰은 비슷한 피해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이씨의 여죄를 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