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7일 06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7일 06시 57분 KST

무도 가요제, 이번엔 영동고속도로..13일 평창 개최

2015년은 '영동고속도로 가요제'가 펼쳐질까. MBC '무한도전'이 오는 13일 강원도 평창에서 가요제를 열 것으로 보인다. 알펜시아 스키점프대에서 공연이 진행되며, 약 3만명의 인원을 수용할 예정이란 게 행사준비 지역 관계자의 전언이다. 전날 오전부터 인터넷 각종 커뮤니티에서 '평창군 공문서'로 추정되는 관련 서류를 찍은 사진이 유포되고 있어 이의 진위 과정을 취재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7일 강원도 평창군청 측의 한 관계자는 '인터넷 유포 평창군 공문'의 사실 여부를 묻는 OSEN에 '진짜 공문이 맞다'며 이 같은 내용을 전했다.

이 관계자는 "13일 오후 8시 대광령면 알펜시아 스키점프대에서 가요제가 진행된다. 타이틀은 '영동고속도로 가요제'이며, 약 3만명 정도가 참여할 것으로 계획 돼 있다. 최대 8만명 이상을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확한 내용은 '무한도전' 제작진만 알고 있는 관계로 방송을 통해서 밝혀질 예정이다.

mudo

앞서 제작진은 올해 가요제 장소가 강원도 평창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아직 확실하게 정해지지 않아서 모르겠다”고 확인이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멤버들과 뮤지션이 만든 곡들이 선공개 되는 것에 대해서도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 가운데 이날 오전 인터넷에는 가요제 관련 평창군의 공문으로 보이는 문서가 공개돼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다.

‘무도가요제’는 지난 2007년 강변북로 가요제를 시작으로, 2009년 올림픽대로 가요제, 2011년 서해안고속도로 가요제, 2013 자유로 가요제로 이어져왔다. 2년에 한 번씩 진행되는 거대 행사인 만큼 올해도 방송 전부터 가요제에 대한 높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상황.

이번 가요제에서는 유재석과 박진영, 박명수와 아이유, 정형돈-혁오, 정준하- 윤상, 하하-자이언티, 광희-지디&태양이 팀을 이뤄 큰 관심을 더하고 있다.

한편 13일 진행되는 공연은 22일 오후 방송되는 '무한도전'을 통해 전파를 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