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6일 10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6일 10시 08분 KST

서울판 도가니, '송전원'에서 장애인 인권유린 자행

gettyimagesbank

경기도 연천군 한 장애인 거주시설의 종사자 A씨는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을 몽둥이로 때리거나 급소를 누르는 등 상습 폭행으로 거주인들 사이에서 공포의 대상이 됐다.

같은 시설의 B씨는 장애 여성을 수시로 성추행하고, 장애여성에게 강제로 사후피임약을 먹이기도 했다.

장애인에게 가혹행위를 하고 국고보조금을 유용해 파문을 일으켰던 사회복지시설 '인강원'을 운영한 사회복지법인 인강재단(서울 도봉구 소재)의 또 다른 산하시설에서 일어난 일이다.

서울시는 서울시 장애인인권센터 관계자와 도봉구 공무원, 민간조사원과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인강재단 산하 '송전원'(경기 연천군 소재)을 특별지도점검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시는 송전원 종사자들이 거주 장애인을 폭행하고 학대, 성추행하는 등 심각한 인권침해가 이뤄졌음을 확인하고 즉시 경찰에 고발 조치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송전원에 종사하는 A씨는 상습적으로 거주 장애인을 폭행했다. 또 훈계한다는 명목으로 밥을 주지 않거나 막말을 하고 정규 프로그램에서도 배제했다.

A씨는 장애인의 몸 위에 올라타 짓누르거나 손이나 몽둥이로 피해자들의 머리, 명치, 엉덩이를 때리고 목 뒷덜미를 잡아 흔들거나 손을 꺾는 등 방법으로 폭행했다.

또 다른 종사자 B씨는 거동이 불편한 여성 장애인을 자신의 다리 위에 앉혀 성기를 몸에 접촉하게 하고 몸을 만지는 등 수시로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특히 장애여성이 연인관계인 다른 거주인과 성관계 후 2개월간 월경을 하지 않자 의사 처방이나 당사자 동의 없이 강제로 사후피임약을 먹게 한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시는 서울지방경찰청과 공조해 압수수색을 하고, 지난해 인강원에 이어 송전원에서도 인권침해 사례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인강재단 법인 설립허가 취소 등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또 장애인 인권침해 예방을 위한 종합대책을 마련해 발표할 계획이다.

시는 장애인 인권유린을 직접 겪었거나 피해사례를 아는 시민은 장애인인권센터 전화(☎ 1644-0420)나 누리집(www.16440420.seoul.kr)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