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6일 0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6일 06시 32분 KST

칠레 91세 할머니 뱃속에서 60년 된 화석 태아가 발견됐다(동영상)

칠레의 91세 여성의 뱃속에 60년이 넘은 화석 태아(calcified fetus)가 발견됐다고 CNN방송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칠레 태평양 연안의 라 보카 라는 마을에 사는 에스텔라 멜렌데스 라는 이 할머니의 몸속에 있는 화석 태아는 그가 최근 골절상을 입어 병원에서 엑스레이를 촬영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특히 화석 태아는 자궁 속에서 생성된 지 60년이 넘었으나, 멜렌데스는 단순하게 혹이 생긴 줄 알고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생활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의료진은 엑스레이 1차 촬영에서 자궁에 종양이 생긴 것으로 추정하고 2차 촬영을 한 결과 소스라치게 놀랄만한 사실을 발견했다.

병원 측은 수술로 화석 태아를 제거하는 방안을 고려했으나, 고령이라 위험할 수 있다고 보고 그냥 놔두기로 했다.

어부 생활을 하던 멜렌데스의 남편 마누엘 곤살레스는 지난 1월 91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멜렌데스는 남편과의 사이에 아이가 생기지 않아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화석 태아는 임신이 정상적으로 되지 않아 사망한 태아가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자궁 안에 그대로 머물면서 칼슘 등에 덮여 딱딱해지는 현상이다.

2013년 콜롬비아의 80대 여성 몸속에서 42년 지난 화석 태아가 발견됐고, 2009년에는 중국의 92세 여성의 몸속에서 65년이 지난 화석 태아가 나와 화제가 되기도 했다.

default

2013년 콜롬비아의 80대 여성의 몸에서 발견된 화석 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