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5일 15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5일 15시 47분 KST

"아베, 전후 70년 담화 14일 발표할 듯"

AP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후 70년 담화(아베 담화)를 패전일 하루 전인 14일 발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정에 들어갔다고 교도통신이 5일 보도했다.

이와 함께 담화가 정부 공식 견해임을 명확히 밝히기 위해 전후 50년 담화인 무라야마(村山) 담화와 마찬가지로 각의(국무회의) 결정을 거쳐 발표하는 방안도 정권 내에서 재부상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아베 총리는 각의 결정 없이 총리 개인 담화 형식으로 발표하는 방안을 최근까지 검토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됐다.

아베 담화에서는 2차 대전에 대한 반성, 전후 평화국가로서 일본이 걸어온 길과 향후 국제 공헌의 자세 등이 뼈대를 이룰 전망이다.

아베 총리의 최근 발언 등으로 미뤄 무라야마 담화의 4대 키워드인 '식민지배','침략' '통절한 반성', '마음으로부터의 사죄' 중 통절한 반성은 '지난 대전(2차 대전)'을 목적어로 해서 포함될 것이 확실시된다. 또 '침략'은 중일관계를 의식해 담화에 직접 반영하거나 담화와 관련한 회견 등에서 거론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한국이 걸려있는 '식민지배'는 포함하지 않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아베 담화에 대한 민간인 자문기구인 '21세기 구상 간담회'는 6일 저녁 아베 총리에게 보고서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교도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