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5일 13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5일 13시 27분 KST

성시경, 수영과 여성 스태프 체형 비교 '외모 비하' 논란

Olive TV

성시경이 지난 3일 방송된 올리브TV ‘오늘 뭐 먹지-닭볶음탕’ 편에 찬조 출연한 소녀시대 수영과 해당 프로그램의 여성 스태프를 비교해 빈축을 사고 있다.

방송에서 성시경은 수영에게 “근데 그렇게 마르면 사는 게 어때요”라고 묻고 “손목을 보니 똑 부러질 것 같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여성 스태프 논란 See Gallery

소녀시대 수영은 이에 "죄송하다"고 사과했고 여성 스태프는 하트를 그리며 미소로 화답했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반응을 보면 불편한 것은 스태프의 마음뿐만은 아니었던 듯하다.

olive tv

이 장면이 여과 없이 방송된 것도 문제라는 지적이다. 생방송도 아니고 충분히 편집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굳이 내보낼 필요가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논란의 여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