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5일 12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5일 12시 54분 KST

2억 2천만 원을 내면 '선생님'으로 만들어준 사립학교

대전과 세종지역에 5개 중·고등학교를 운영하는 학교법인 대성학원이 교사 지망생으로부터 금품을 받고 교사로 채용하는 등 채용 부정을 일삼았다는 검찰 수사 결과가 나왔다.

교사 채용 대가로 적게는 5천만원에서 최대 2억2천만원까지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법인 대성학원 교사 채용 비리를 수사해 온 대전지검 특수부는 5일 금품을 주고 채용된 혐의(배임증재 등)를 받는 교사와 금품 거래에 개입한 혐의(배임수재)를 받는 브로커 등 21명을 불구속 기소하며 그동안의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서 검찰은 교사 채용을 대가로 금품을 받은 혐의 등으로 대성학원 상임이사 안모(63)씨와 아내 조모(64·여)씨 등 4명을 구속기소했다.

이로써 지난 4월 29일 대성학원 산하 중·고교 압수수색으로 시작된 대성학원 교사 채용 비리 수사는 98일 만에 사실상 일단락됐다.

검찰에 따르면 안씨 부부는 2011년부터 최근까지 교사 채용 시험을 앞두고 낙점한 교사 지망생이 시험에 합격할 수 있도록 미리 시험 문제를 가르쳐주거나 작성한 답안을 바꿔치기하는 수법으로 응시생(가족 포함)으로부터 모두 4억8천400만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 업무방해)를 받고 있다.

대성학원 이사장 김모(91·여)씨의 아들인 안씨는 교사 신규채용시험위원장으로 대성학원 산하 중·고교 교사 신규 채용의 전권을 갖고 있고, 아내 조씨는 교양 및 실기·면접 평가를 총괄한 인물이다.

d

5일 대전지방검찰청에서 열린 '학교법인 대성학원 교사 채용비리 등 중간 수사결과 발표 브리핑'에서 검찰이 공개한 모범답안(좌)과 응시자가 실제 답안(우). 실제 답안과 모범답안이 거의 비슷하게 작성 돼 있다.

이사장이 아들에게 특정 응시자의 채용을 지시하거나 안씨가 아내에게 특정 응시자를 채용하라고 하면, 아내가 해당 응시자와 만나거나 이메일 등을 통해 시험 문제를 유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안씨 부부는 교사 임용을 희망하는 응시자들을 수소문하거나 직접 응시자들과 접촉해 임용 대가를 흥정하기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부정 채용의 대가를 현금으로 요구했으며 금품을 받고 6개월∼2년 6개월 뒤 교사로 채용함으로써 부정 채용 증거를 은폐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이런 방식으로 채용한 교사는 확인된 것만 대성학원 산하 5개 중·고교에 15명이다.

그러나 금품 거래 사실이 확인된 것은 8명(공소시효 만료 2명 포함)이고, 나머지 7명에 대해서는 관련 단서를 찾지 못했다.

금품 수수 정황이 확인되지 않은 7명의 교사는 검찰에서 '안씨 등 학교법인 관계자와 친분이 있어서 시험 문제를 미리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안씨는 부정하게 마련한 돈으로 개인 빚을 갚거나 생활비로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속된 안씨도 검찰 조사에서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며 교육계 일부에서 제기된 로비설을 일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씨는 또 학교법인 소유의 부동산 매매 과정에서 허위 매매계약서를 작성해 교육당국에 축소 신고한 뒤 차액 3억8천300만원을 임의로 사용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받고 있다.

권오성 대전지검 차장검사는 "채용 비리뿐만 아니라 사립학교의 승진 비리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며 "거액의 현금을 받고 교사로 채용하는 사학의 구조적 비리를 엄단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