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5일 09시 44분 KST

숨 한번으로 바다를 누비던 '잠수의 여왕', 심해로 사라지다

40개가 넘는 세계기록을 세우며 프리다이빙계의 여왕으로 군림하던 나탈리아 몰차노바(53)가 다이빙을 하다 심해로 사라졌다.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몰차노바가 2일(현지시간) 지중해의 포르멘테라섬 해안에서 잠수를 하러 바다에 들어간 뒤 4일 밤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몰차노바는 화창한 날씨에 1.5㎜ 두께의 얇은 잠수복을 입고 하강이 용이하도록 목에 1㎏ 정도의 장비를 착용한 뒤 입수했다. 잠수 깊이 역시 35m 정도라 그에게는 별로 어렵지 않았다.

15.05.2014 - The first day of the championship of Russia in Dahab and new World Record - 70 meters CNF.

Posted by Natalia Molchanova on 2014년 5월 16일 금요일

그러나 몰차노바는 다시 떠오르지 않았다. 함께 다이빙에 나섰던 동료 3명의 구조 요청으로 해양경비대와 항공기가 투입돼 수색을 하고 500m 해저까지 탐지 가능한 잠수로봇도 동원됐지만 소득이 없었다.

몰차노바는 전생이 돌고래였을 것이라는 우스개가 나돌만큼 무서운 기세로 세계신기록을 갈아치운 프리다이빙계의 여왕이었다. 프리다이빙은 외부의 호흡 장치 없이 자신의 호흡만으로 잠수하는 것으로 잠수 깊이나 거리로 실력을 겨룬다.

러시아에서 수영선수로 활약하다 은퇴한 그는 지난 20년간 세계기록을 41차례 세우고 각종 대회에서 23번 우승했다.

그의 기록을 보면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다. 물속에서 9분2초간 숨을 참은 것은 물론 숨 한 번에 오리발 착용 없이 맨몸으로 71m를 잠수해 내려갔다.

장비 없이 선수의 힘으로만 하강과 상승을 해야 하기 때문에 고난도의 기술이 필요한 종목이다.

Down to 96 meters...

Posted by Natalia Molchanova on 2013년 9월 29일 일요일

One breath... No fins... Calamata

Posted by Natalia Molchanova on 2013년 10월 7일 월요일

그녀가 수심이 얕은 곳에서 숨을 참고 잠영할 수 있는 거리도 오리발 착용시 237m, 오리발을 빼도 182m였다.

몰차노바는 과거 인터뷰에서 "프리다이빙은 그저 스포츠가 아니라 우리가 누구인지를 이해하는 방법"이라고 말했다. 바다에 들어가면 누가 일러주지 않아도 자연과 하나인 것을 금세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몰차노바는 수영장보다 바다에서의 잠수가 좋다고 했다. 그는 "수영장이 러닝머신 뛰기라면 바다는 숲에서 뛰기나 같다"고 말했다.

프리다이빙 종목에서 15개의 세계기록을 보유한 윌 트러브리지는 "우리는 가장 위대한 프리다이버를 잃었다"면서 "누구도 (몰차노바의 위상에) 이의를 제기하지 못할 것"이라고 슬퍼했다.

물속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알 수 없다. 강한 조류를 만나 휩쓸렸을 수도 있고 갑작스러운 심정지 등으로 신체 기능에 문제가 생겼을 수도 있다.

어머니를 따라 프리다이버로 활약하면서 세계기록을 세우고 있는 아들 알렉세이는 "어머니는 바닷속에 계실 것 같다. 어머니는 그걸 좋아하실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