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3일 18시 5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3일 18시 55분 KST

중국, 이번에는 에스컬레이터 다리 절단 사고

GettyImageskorea

중국에서 최근 백화점 에스컬레이터 사고로 30세 여성이 숨진 데 이어 이번에는 다리 절단 사고까지 발생하면서 에스컬레이터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3일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2일 상하이(上海)에 있는 한 쇼핑몰에서 에스컬레이터 계단 일부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 이 쇼핑몰 직원 장(張·35)모 씨의 다리 한쪽이 절단됐다.

당시 에스컬레이터를 청소하고 있었다는 장 씨는 "빗자루가 갑자기 에스컬레이터 안쪽으로 끌려들어 갔고 계단이 무너졌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지난달 26일 후베이(湖北)성 징저우(荊州)시의 한 백화점에서는 세 살배기 아들을 안고 에스컬레이터를 탄 30대 여성이 갑자기 푹 꺼진 에스컬레이터 발판 속으로 추락해 사망했다.

어린 아들은 모친이 에스컬레이터 안으로 빨려 들어가기 직전 재빨리 앞으로 밀쳐 올린 덕분에 목숨을 구할 수 있었다.

지난달 28일에는 허난(河南)성 신양(信陽)시 황촨(潢川)현의 한 호텔에서 엘리베이터 고장으로 14세 소년이 숨졌다.

글로벌타임스는 "지난해 중국 전역에서 49건의 에스컬레이터 사고가 발생해 37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끔찍한 에스컬레이터 사고가 잇따르면서 '에스컬레이터 패닉' 현상까지 확산하고 있다.

웨이신(微信)이나 웨이보(微博) 등 중국 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는 에스컬레이터로 한 층을 올라와 더듬더듬 걸음을 내딛거나 옆으로 비켜나 빠져나오는 모습, 또는 엘리베이터 커버에 발을 딛지 않은 채 뛰어오르는 모습의 영상들이 돌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