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3일 13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8월 03일 13시 21분 KST

이스라엘 곳곳에서 극우 유대인들의 범죄 규탄하는 시위 열리다

israel

이스라엘 곳곳에서 극우 유대인들의 증오 범죄와 폭력 사태를 규탄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고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이 2일 보도했다.

이스라엘 대도시인 텔아비브와 예루살렘 등 주요 도시에서는 전날 오후 수천 명이 광장과 거리로 나와 "증오 범죄에 반대한다"는 구호를 외치며 시위를 벌였다.

이날 시위는 지난주 팔레스타인 자치령인 서안에서 유대인 정착촌 주민 소행으로 추정되는 방화로 팔레스타인의 18개월 된 아기가 숨지고 예루살렘에서는 동성애자 행진 도중 한 초정통파 유대교 신도의 흉기 난동으로 6명이 중경상을 입은 사건 이후 벌어졌다.

두 사건 모두 극우 성향의 유대인들이 저지른 것이다.

tel aviv

이스라엘 인권단체 '피스나우'가 텔아비브 라빈 광장에서 주최한 시위에는 방화로 숨진 팔레스타인 아기의 삼촌을 포함해 2천여 명이 참가했다.

예루살렘에서도 수백 명이 모여 극우 유대인들의 증오 범죄를 규탄했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과 시몬 페레스 전 대통령도 각각 예루살렘과 텔아비브 시위에 참가했다.

야리브 오펜하이머 피스나우 대표는 "우리는 정부가 정착촌 주민이 저지른 폭력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고 즉각적으로 (팔레스타인과) 평화 협상에 임하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