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3일 10시 27분 KST

유이 "무도 가요제 끝나면, 광희와 공개적으로 밥 먹겠다"

default

가수 겸 배우 유이가 ‘무한도전’을 통해 광희에게 공개 고백을 받은 것에 대해 “아무도 걱정 안 하는 열애설”이라고 단정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무한도전’ 가요제가 끝나면 공개적으로 밥을 먹겠다고 선언했다.

유이는 3일 서울 강남의 한 커피숍에서 진행된 OSEN과의 인터뷰에서 광희가 ‘상류사회’ 촬영장에 왔느냐는 질문에 “안 왔다”라고 주먹을 불끈 지으며 웃음을 터뜨렸다. 앞서 광희는 ‘무한도전’을 통해 유이에 대한 마음을 고백했고, 이후 두 사람이 소개팅을 하는 모습이 방송된 바 있다.

유이는 “촬영 중간에 연락은 왔었다”라면서 “촬영 언제 끝나냐고 묻더라. 그런데 드라마 후반에 밤새느라 못 만났다. 광희도 바쁘다고 그러더라”라고 털어놨다. 그는 “촬영 끝나면 보자보자 했는데 광희가 가요제 때문에 바쁜가 보다. 주변에서 성준보다 광희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함께 연인 연기를 했던 성준에게 미안했다”라고 밝혔다.

유이는 “작품 중에 광희에 대한 질문을 너무 받았다. 드라마 감독님이 농담식으로 카메오로 출연시키자고 하시더라. 감독님께 그건 아닌 것 같다고 말씀드렸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광희가 가요제 끝나면 밥을 먹으려고 한다”라면서 “대신 풀메이크업을 하고 모자 안 쓸 거다. SNS에 공식일정처럼 올릴 거다. 광희가 숨어서 모자를 쓰고 나오라고 하는데 난 공식적으로 떳떳하게 나갈 거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유이는 “회사에서 걱정 안한다. 회사 대표님께서 당당하게 나가라고 했다. 기분 좋은 열애설은 처음 터진다. 아무도 걱정을 안 한다. 사람들이 잘됐으면 좋겠다고 말하는 열애설도 처음이었다. 내 마음을 궁금해 하는 열애설도 처음이었다. 일방적인 고백도 처음 받아봤다. 첫 열애설인데 광희와 났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유이는 종영한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진정한 사랑과 독립을 꿈꾸는 장윤하를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안정적인 연기로 배우로서 성장했다는 호평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