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3일 07시 00분 KST

日 고교생들, 랩에 맞춰 "아베로부터 미래를 지켜라"(사진)

연합뉴스

일본 고등학생들이 2일 도쿄 번화가인 시부야(澁谷)에서 '집단 자위권 법안(안보 관련 11개 법률 제·개정안)'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이 3일 보도했다.

법안에 반대하는 수도권 고교생 그룹 '틴스 소울(T-ns SOWL)'이 주최한 집회에는 대학생과 성인을 포함해 약 5천 명(주최측 발표)이 참가했다.

고교생들은 랩 음악에 맞춰 '미래를 마음대로 결정하지 말라', '아베 신조로부터 미래를 지켜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학생들은 "정치에 대해 생각하는 데 나이는 상관없다", "당연한 삶을 지켜내기 위해서라도 지금 목소리를 내야 한다"고 외쳤다.

고교생 집회는 대학생 중심의 청년 단체 실즈(SEALDs) 주최로 열린 국회 앞 시위 등에 참가한 고등학생들이 '우리도 단체를 만들어 시위를 벌이자'며 인터넷을 통해 동참을 호소하면서 성사됐다.

도쿄신문의 취재에 응한 한 고교생 참가자(16)는 "선거권 연령이 18세로 낮아진 지금이야말로 정치에 관심을 갖고 싶다"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최근 선거법이 개정됨에 따라 내년부터 고교 3학년생 또는 대학 1학년생에 해당하는 만 18세부터 투표권을 가진다.

지난달 연립여당이 집단 자위권 법안을 중의원에서 강행 처리한 이후 법안 반대 시위는 각계·각층으로 확산하고 있다.

지난달 26일 전국 각지에서 주부들이 집회를 열었고, 지난달 31일에는 도쿄에서 교수와 학생들이 공동으로 시위를 벌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