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8월 03일 05시 38분 KST

게이 프라이드 흉기 찔린 이스라엘 소녀 끝내 사망

FILE - In this Thursday, July 30, 2015 file photo, ultra-Orthodox Jew Yishai Schlissel is detained by plain-clothes police officers after he stabbed people during a gay pride parade in Jerusalem. An Israeli hospital spokeswoman said Sunday, Aug. 2, that a teenage girl stabbed by Schlissel, an anti-gay extremist, in Thursday's attack during the parade has died. (AP Photo/Sebastian Scheiner, File)
ASSOCIATED PRESS
FILE - In this Thursday, July 30, 2015 file photo, ultra-Orthodox Jew Yishai Schlissel is detained by plain-clothes police officers after he stabbed people during a gay pride parade in Jerusalem. An Israeli hospital spokeswoman said Sunday, Aug. 2, that a teenage girl stabbed by Schlissel, an anti-gay extremist, in Thursday's attack during the parade has died. (AP Photo/Sebastian Scheiner, File)

이스라엘에서 열렸던 동성애 퍼레이드에서 발생한 극우 유대교 신도의 흉기난동으로 부상한 10대 소녀가 2일(현지시간) 끝내 사망했다.

지난달 30일 예루살렘에서 펼쳐진 동성애자 행진 대열에 난입한 총정통파 유대교 신도가 휘두른 흉기에 찔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올해 16세 소녀 시라 반키가 이날 숨졌다.

관련기사 : 극단주의 유대교 신도가 게이프라이드 참가자들에게 흉기를 휘두르다

반키를 비롯한 6명을 다치게 한 용의자는 비슷한 범행으로 복역하다가 불과 수주 전 출옥한 것으로 드러났다.

흉기난동이 발생한 지 수 시간 뒤인 31일 오전에는 유대인 정착촌 주민으로 추정되는 괴한들이 팔레스타인 서안지구에서 민가에 방화해 18개월 된 아기가 숨지는 참사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의 텔아비브와 예루살렘 등 주요 도시에서는 전날 오후 수천 명이 극우 유대인의 증오범죄와 폭력사태를 규탄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2일 오전에는 팔레스타인 시위대가 이슬람교 성지인 예루살렘의 알악사 사원에서 이스라엘 경찰과 맞서는 등 주말 여러 도시에서 충돌이 빚어졌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두 사건을 비난하면서 특히 방화사건을 '테러'라고 단정한 뒤 이런 행위에는 '무관용'으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언명했다.


Photo gallery게이 프라이드, 공격 당하다 See Gallery